4
부산메디클럽

부산 대학들, 입시서 지역인재전형 늘린다

내년도 15곳서 총 778명 선발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8-03-20 19:18:15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체 3.5% 해당… 갈수록 확대
- 부산대 132명·동의대 244명 등
- 공대·경영대 등 모집학과도 다양

부산지역 대학들이 지역인재전형 선발 인원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예과 등 일부 최상위권 학과에 국한됐던 모집 학과도 점차 공과대학, 경영대학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부산교육청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는 부산 15개 대학의 2019학년도 지역인재전형 모집 인원이 778명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전체 인원 대비 비율로 보면 3.5%다. 이 같은 지역인재전형 모집 인원은 해를 거듭할수록 늘고 있다. 2017학년도 대입에만 해도 577명이었으나 2018학년도엔 717명으로 늘었다.

2019학년도 지역인재전형 모집 인원을 대학별로 보면 부산대의 증가 폭이 가장 두드러진다. 부산대의 2018학년도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의예과 40명을 포함해 80명이었지만 올해는 132명으로 증가했다. 의예과는 40명으로 지난해와 같지만 치의학전문대학원이 10→15명으로, 생명자원과학대학이 30→45명으로 늘었으며, 공과대학(26명)과 나노과학기술대학(6명)이 신설됐다.
학생 수로는 동의대가 가장 많다. 동의대는 지난해부터 한의예과 10명을 포함해 244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하고 있다. 특히 중국어학과 부동산학부 건설공학부 영화학과 등 39개 학과에서 적게는 2명, 많게는 13명의 신입생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이외에 고신대(의예과·20명) 동아대(의예과·35명) 인제대(의예과·28명) 부산교대(89명) 부경대( 50명) 부산가톨릭대(96명) 한국해양대(84명)도 지역인재전형을 채택했다.

이처럼 지역 대학들이 지역인재전형을 확대하는 것은 우수한 인재를 우선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학생들도 이를 잘 활용하면 비교적 낮은 경쟁률로 인기 학과에 진학할 수 있다. 부산대 관계자는 “기계공학부 등 선발 인원이 많은 학과 위주로 대상 인원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 권혁제 센터장은 “지역인재전형은 교육부의 권장 사항이기도 하지만 학교 입장에서도 지역의 우수한 학생을 선발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며 “타 지역 학생은 졸업 후 자기 지역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아 지역의 인재를 부산에 머물게 하는 데에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송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소수력발전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