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안희정 성폭행 폭로' 김지은 씨 "악의적 거짓 이야기 유포 안되게 도와달라"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3-13 00:05:0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제공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공보비서 김지은 씨가 12일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자필 편지를 통해 호소했다.

김 씨는 이날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배포한 편지에서 “더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고 밝혔다.

김 씨는 “저는 평범한 사람이다.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들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있지 않다.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다. 그 큰 권력 앞에서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다.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 모두 듣고 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씨는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든다.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다. 다만 제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영록 기자



-김지은 씨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김지은입니다.

먼저 미약한 제게 관심과 응원으로 힘을 보태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주신 도움 잊지 않겠습니다.

그제는 차분히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진실만을 말씀드렸습니다.

방송 출연 이후 잠들지 못하고, 여전히 힘든 상태이지만 꼭 드려야 할 말씀들이 있어

다시 한번 용기내 편지를 올립니다.

더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주세요.

저는 평범한 사람입니다. 저를 비롯한 저의 가족들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습니다.

제 어려움에 자신의 일상을 뒤로하고 도와주시는 변호사님들과 몇몇 활동가님들만

함께 계실 뿐입니다.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습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

입니다. 잊고 싶고, 말할 수 없던 그 힘겨웠던 기억들이 지난 2월 말 다시 일어났습니다.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았고,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습니다. 그 큰 권력 앞에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습니다.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습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 모두 듣고 있습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들을 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습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듭니다.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습니다.

다만 제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언론에 노출되는 뉴스만으로도 벅찹니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 뿐입니다.

여러 모습으로 가해지는 압박과 위협 속에서도 함께 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가겠습니다.

부디 함께 해주세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18.3.11

김지은 올림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