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선 번영의 상징’ 울산 현대중공업 외국인사택 매물로

45개국 선주·선급 가족 등 1000여 명 거주 ‘작은 지구촌’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2-20 19:07:17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5만여㎡ 시세 2800억대 추산
- 향후 개발 방향 놓고 관심 집중

지난 36년 동안 조선도시 울산 번영의 상징처럼 여겨져 온 현대외국인사택이 조만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전망이다. 소유주인 현대중공업이 조선경기 불황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매각에 나섰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의 현대외국인사택 전경. 조선경기 불황으로 이제 매물로 나왔다. 이곳에는 한때 45개국 1000여 명의 외국 선주 및 선급사 감독관과 그 가족들이 이웃사촌을 이루며 살았다. 국제신문DB
현대외국인사택은 현대중공업이 1982년 9월 울산 동구 서부동의 15만여 ㎡에 건설한 외국인 전용 주거 밀집 공간이다. 주로 현대중공업에 선박을 발주한 외국 선주 및 선급사 감독관과 가족들이 체류했다.

붉은 벽돌로 지어진 단독 및 연립주택들이 줄지어선 모습은 깔끔한 유럽의 작은 마을을 연상케 한다. 클럽하우스와 수영장, 골프연습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은 물론 학교도 갖췄다. 조선경기가 좋았던 5년 전만 해도 이미 매각된 방어진 사택까지 포함하면 40여 개국에서 온 473가구의 외국인들이 살았다. 학교는 12개 학급에 31개국, 185명의 학생이 다녔고 교사도 20명이나 됐다. 최고 전성기 땐 미국 영국 호주 인도 등 45개국 1000여 명의 외국인이 이웃사촌을 이루며 공동체적인 생활을 했다. 사택이라기보다 ‘외국인 마을’, 좀 더 부풀리자면 ‘미니 지구촌’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다.

하지만 이런 번성과 영화도 향수로 남게 됐다. 최근 불어닥친 조선경기 침체로 대부분의 외국인이 떠나자 현대중공업이 건물을 포함한 사택부지 전체를 매물로 내놓았다.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기숙사, 사택 등 비핵심 자산에 대한 매각을 잇따라 추진해왔다. 이번 외국인사택 매각도 그 연장선이다.

회사 관계자는 “사택 매각을 추진 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것은 밝히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사택은 지역민에겐 구경이라도 한 번 해보고 싶은 미지의 세계였다”며 “워낙 위치가 좋아 시세가 2800억 원대로 추정되며 향후 어떻게 개발될지를 놓고 많은 설들이 오가고 있다”고 전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