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피고인들 체념한 듯 ‘침묵’…보수성향 방청객 소리쳐

최순실 1심 징역 20년 선고- 법정 스케치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8-02-13 19:56:00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미소띤 신동빈 실형에 표정 굳어

국정 농단 사건의 주범인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신동빈 롯데 회장에 대한 선고공판이 열린 서울중앙지법은 중형을 예상한 피고인들의 ‘침묵’과 보수 성향 시민들의 ‘반발’로 대비됐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가 최 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자 최 씨는 굳은 표정으로 법정을 나갔다. 이경재 변호사는 “가혹할 정도로 중형이 선고됐다”며 법원판결에 수긍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재판부는 재판이 끝난 뒤 항소기간을 고지하지 않았다며 최 씨 등을 다시 법정으로 불러 이야기하기도 했다.

국정 농단 의혹의 핵심 피고인으로 검찰 구형대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안종범(59)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피곤한 기색이 역력한 채 모든 것을 체념한 듯 고개를 떨궜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오다 법정에 선 신동빈 롯데 회장은 미소를 띤 채 변호인들과 여유를 띤 채 대화를 나눴지만 실형이 선고되자 착잡한 심경이 얼굴에 드러나면서 굳은 표정으로 구치소로 향했다. 신 회장은 “마지막으로 할 얘기가 있느냐”는 재판장의 물음에 굳은 표정으로 “없습니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법정 내부에서는 최 씨에 대한 선고가 내려지자 한 방청객이 판결에 항의하며 소리를 지르다 쫓겨났고, 법원 1층에서는 보수 성향의 시민이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무죄라고 법원에 항의하며 소리를 질러 이를 제지하는 법원 경위들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정철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경제인이 본 필요성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