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명성교회 ‘부당 관행’ 논란…“부자세습·면죄부 연상케 하는 헌금강요 정황”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13 08:44:0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4년 명성교회에 열린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 연합기도회’에 참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 모습. 연합뉴스
명성교회의 관행이 또 구설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위임목사로 취임하는 등 '부자세습 논란'을 일으켰던 명성교회가 이번엔 '헌금 강요 논란'에 휩싸였다.

명성교회는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대한예수장로교 소속 교회로, 등록교인 수가 10만 명에 달한다. 앞서 이 교회는 2015년 김삼환 목사가 정년퇴임한 후인 지난해 11월 새노래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위임했다.

이에 명성교회에는 부자 세습이라는 지적을 받다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하지만 사과문에는 부자세습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고, 목사 영입 실무를 맡았던 수석장로가 사임하기로 했다는 내용만이 있어 빈축을 샀었다.

여기에 더해 지난 12일 JTBC ‘뉴스룸’은 명성교회 신도는 권사 임명 때 300만 원, 장로 임명 때 3000만 원을 헌금으로 내는 것이 관행으로 이어왔다고 보도했다. 교인들은 이를 놓고 ‘중세시대의 면죄부’를 언급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헌금을 계좌로 입금한 뒤 입금증을 담당목사에게 제출해 확인받는 모습까지 보도돼 논란이 더해졌다.

이 같은 모습에 일각에서는 신앙을 인정받기 위해 교회에 헌금을 낸다는 것은 종교개혁 이후 등장한 개신교의 믿음체계에도 어긋난다는 견해를 보인다. 일부 교인은 “신앙의 영역인 교회 내에서조차 물질이 큰 비중을 차지하니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명성교회 측은 이런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명성교회 측은 헌금은 교인들의 자발적 움직임일 뿐 강제성은 없으며 헌금의 예결산 내역을 공개해 왔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민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