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영상위원장 해촉 수순…보복성 인사 논란

부산시, 최윤 씨 재신임 앞두고 정기총회 관련 안건 돌연 삭제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8-02-06 19:12:24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BIFF 이용관 지지해 경질한 듯
- 업무평가 않고 일방적… 반발 커

부산시가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부산영상위원회 최윤 운영위원장의 재신임 안건을 정기총회에서 채택하지 않고 사실상 ‘해촉’할 뜻을 밝히자 ‘정당한 평가 과정이 생략된 보복성 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지역 영화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6일 부산영상위원회 등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시는 부산영상위 정기총회에서 최 위원장의 재신임 안건을 삭제하고 총회 날짜도 애초 7일에서 오는 13일로 연기했다. 최 위원장의 임기는 이달 말로, 이번 정기총회에서 재선임되지 못하면 임기 만료로 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 역대 위원장들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대체로 연임하면서 활동을 이어간 전례에 비추면 사실상 해촉 과정을 밟는 셈이다. 시 영상콘텐츠산업과 관계자는 “영상위원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적절한 인물을 찾기 위해 다양한 후보군을 두고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이 알려지자 영화계는 ‘부당한 이유로 이뤄진 보복성 인사’라며 반발한다. 통상적으로 영상위 운영위원장은 한두 차례 연임한 관례를 놓고 볼 때, 부산시가 총회를 얼마 남기지 않고 기습적인 결정을 내린 것은 사실상 최 위원장의 경질로 보기 때문이다. 특히 최 위원장이 최근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사회에서 이용관 이사장의 복귀 지지 입장을 밝힌 것이 해촉의 이유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 위원장은 지난해 4년 임기의 BIFF 이사로 선임됐으며 BIFF 임원추천위원으로 최근까지 BIFF 이사장 선임과 관련한 활동을 해왔다.
인사에서 요체에 해당하는 성과와 공과에 관한 평가가 전혀 공표되거나 공유되지 않은 상태에서 문화기관 수장의 거취를 전격 결정하는 방식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다. 최 위원장은 임기 동안 난제로 꼽혔던 아시아영화학교의 안정된 출발을 비롯해 국내외 영화·영상 부산 촬영 유치 등에서도 다각도의 노력과 성과를 보였다는 평가가 있다. 부산독립영화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최 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로서 이용관 이사장이 선임되는 데 적극적으로 역할을 한 점이 시의 보복성 인사 조처로 이어질 것에 대해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정홍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