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서병수 시장 “여론 종합적 판단해 다이빙벨 상영금지 요구”

BIFF 외압 문건 반응·전망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청와대·정부와 조율 터무니없다”
- 영화계, 3년 파행 마무리 기대
- 차기 이사장 선출 앞두고 발표
- 이용관 복귀 사전작업 시각도
2014년 당시 청와대가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금지하려고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노골적으로 외압을 행사했다는 사실이 정부 진상조사단 조사 결과 밝혀진 가운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된 서병수 부산시장은 1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12일 부산시청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 외압’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서순용 선임기자 seosy@kookje.co.kr
서 시장은 “당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하태경 국회의원, 이 외 많은 시민단체로부터 ‘다이빙벨’ 상영에 관한 걱정을 듣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다. 청와대 지시에 휘둘릴 정도의 사람이 아니다. 스스로 판단한 결과 상영 금지가 옳다고 생각해 요구한 것이고, 부산시장의 의무라고 생각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체부 차관을 개별적으로 만난 기억이 없으며, 설령 만났다고 해도 차관이 그런 요구를 시장에게 한다는 것은 이치에도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시장의 요구에도 2014년 제19회 영화제 때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은 ‘다이빙벨’ 상영을 강행했고, 이후 부산시와 감사원 감사가 이어져 회계 부정이 드러났다. 부산시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이 전 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했고, 이 전 집행위원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를 두고 시가 사후 보복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서 시장은 “이 전 위원장의 사퇴는 임기가 원래 2016년 2월까지여서 자연스러웠고, 회계 관련 부정으로 2심까지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다이빙벨 외압’이 진상조사위 결과 드러난 데 대해 영화계는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이빙벨 논란의 전말이 명백하게 밝혀지고 관련자가 책임져야 3년 가까이 파행을 겪어온 BIFF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BIFF 사무국 관계자는 “현 BIFF 사태의 단초가 된 다이빙벨 사건의 전말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진상조사위의 조사 결과가 왜 지금 발표됐는지에 대해 의혹의 시선도 있다. 오는 17일 차기 이사장 선출을 논의할 BIFF 이사회를 앞두고 이 전 위원장에 유리한 구도를 만들려는 사전작업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 전 위원장은 영화계 추천으로 이사장 공모 마감일인 지난 5일 이사장 후보에 올랐다. 17일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를 결정해 다음 달 정기총회에 추천하고, 총회에서 차기 이사장을 선임한다.

이선정 정홍주 기자 sjlee@kookje.co.kr

◇ ‘다이빙벨 사태’ 경과

2014년 9월 

서병수 부산시장(당시 BIFF 조직위원장), BIFF 집행위원회에 ‘다이빙벨’ 상영하지 말 것 요청

2014년 10월 

제19회 BIFF에서 ‘다이빙벨’ 상영

2014년 11월 

감사원 BIFF 예비감사

2015년 12월 

부산시, 이용관 당시 BIFF 집행위원장과 전·현직 사무국장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

2016년 2월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임(임기 종료). 서병수 시장 BIFF 조직위원장직 민간 이양 표명

2016년 3월 

영화인연대, 제21회  BIFF 참가 거부 선언

2016년 5월 

검찰,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등 4명 기소

2017년 7월 

부산지법, 2심에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벌금 500만 원 선고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이야기 공작소-‘부산의 옛길’ 스토리텔링 창작 희곡
이이사쿠, 2249 사의 찬미- *윤심덕·김우진 정사자살사건 미스터리
이젠 '1인 1스포츠클럽' 시대
보디빌딩 동호회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영원한 사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