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도심 한복판 교통체증 주범, 울산 버스터미널 옮겨가나

시, 입지·적정규모 등 용역 착수…필요성 인정되면 곧장 실행 전망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1-11 20:08:16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전확정 땐 땅 소유주 큰 이득
- 롯데쇼핑 특혜 논란 불거질 듯

도심 내에서도 최대 노른자위 땅으로 일컬어지는 울산 남구 삼산동 시외·고속버스터미널 이전 문제가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시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교통체증 때문에 시가 관련 연구용역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지 소유주가 대기업이어서 특혜시비 등 풀어야 할 과제도 만만치 않다.
   
울산 남구 삼산동에 위치한 시외·고속버스터미널 전경. 앞쪽이 시외버스, 뒤쪽이 고속버스터미널이다. 놀이기구 자이언트 힐이 있는 곳이 롯데백화점이고, 그 뒤 높은 건물이 롯데호텔이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시외·고속버스터미널 적정규모 및 위치에 대한 기초연구’를 주제로 울산발전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의 터미널이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교통체증의 주요인이 되고 있어 이로 인한 인적 물적 자원의 손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현 터미널 이전을 전제로 연구용역을 의뢰한 것으로 해석된다.

울발연은 연구용역에 터미널로 인한 도심발전 저해 요소와 도심 교통 체증에 미치는 악영향 정도, 터미널 이전에 따른 경제적 효과, 도심의 외연확대 등 다양한 부분들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기초조사에서 이전 필요성이 인정되면 시는 구체적인 방안 수립을 위한 타당성 연구조사에 들어간다. 입지 선정, 시설 규모, 이전 전략, 재원방안 수립 등이 주를 이룬다. 용역을 통해 터미널 이전이 불가피한 것으로 결론 나면 곧바로 이전 계획 수립과 함께 시행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부지 소유주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을 안겨준다는 특혜 시비도 예상된다. 현재 자동차 정거장으로 돼 있는 용도를 상업시설로 변경할 경우 당장 지가만으로도 엄청난 시세 차익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현 시외·고속버스터미널은 1999년 8월과 2001년 1월 롯데쇼핑㈜의 민자로 준공해 ㈜울산정류장에 시설운영을 맡겼다. 부지는 시외버스터미널 1만4910㎡, 고속버스터미널 1만495㎡ 등 모두 2만5405㎡이다.
터미널 이전 문제는 6년 전에도 잠시 제기됐다. 시는 2012년 ‘울산시도시교통정비계획(2017~2031년)’에서 터미널을 2021년까지 언양권 또는 북부권으로 이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당시에도 특혜 시비 등 복잡한 이해관계 때문에 계획은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터미널 이전 문제는 시민의 편의성과 미래 도시발전을 이끌어갈 방안이 최우선시돼야 한다”며 “설령 이전 필요성이 없다는 결과가 나와도 시는 현재 터미널과 도시가 상생할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강 전설 기리는 단양 온달축제 찾아 外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