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심야 술취한 행인 연신 무단횡단…서면 중앙대로 위험천만

교통사고 최다 구간 가보니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01-02 00:01:01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서면교차로~광무교 왕복 7차로
- 2014~2016년 252건 부산 1위
- 가변차로 운영 중앙분리대 없어
- BRT 도입 땐 무단횡단 늘 듯

1일 새벽 1시30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 20대 남성으로 보이는 두 명이 주위를 한 번 살피더니 왕복 7차선 중앙대로를 뛰어 가로지르기 시작했다. 건널목이 없는 곳에서 위험한 무단횡단을 시도한 것이다. 차도에 뛰어든 이들에 놀라 서면교차로에서 광무교 방향으로 주행하던 택시가 급하게 제동했고, 택시를 뒤따르던 승용차도 “빵빵빵” 경적을 울리며 멈춰섰다. 택시기사는 창문을 내려 욕설을 퍼부었다. 이 남성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목적지인 서면일번가 쪽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1일 새벽 남성 두 명이 부산 부산진구 쥬디스태화 앞 중앙대로를 무단횡단하고 있다. 김화영 기자
시간이 흐를수록 무질서는 더욱 심해졌다. 새벽 2시30분이 지나자 택시 외에 일반 승용차 운행이 줄어 도로가 한산해졌고, 더 많은 무리의 청춘남녀가 도로 가운데로 뛰어들었다. 술에 취했는지 비틀거리며 동료 부축을 받아 힘겹게 도로를 건너는 여성도 눈에 띄었다.

새벽 3시. 부산도시철도 운행이 끝날 무렵 양방향 도로변에 늘어섰던 택시는 새벽이 깊어지면서 수가 줄었다. 일부는 간간이 나타나는 택시를 잡으려고 인도를 벗어나 도로 가운데로 뛰어들었다.

부산 대표 번화가 서면 중앙을 관통하는 왕복 7차선의 중앙대로가 연말연시 주말 새벽마다 무법천지로 변하고 있다. 부산 전체 도로 중 교통사고 인명피해가 가장 큰 곳임에도 당국은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한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부산지부가 최근 발표한 ‘교통사고 잦은 곳의 지점(구간)별 사고 현황’ 자료를 보면, 부산 16개 구·군의 도로와 고속도로(제8지구대 담당) 등 부산지역 1030여 곳의 도로지점 중 ‘서면 교차로~광무교’에서 일어난 교통사고가 부산에서 가장 많았다. 2014~2016년 이곳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모두 252건이었으며 여기서 총 332명이 부상해 11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도시철도 서면역 7번 출구 앞에서 16건, 양정동 동의과학대 앞 도로에서 22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에 비교해 10배가 넘는 사고가 일어났다.

도로교통공단 임창식 박사는 “이곳에서 유독 사고가 많은 것은 청춘남녀들이 술에 취한 뒤 부주의하게 도로로 나오면서 각종 교통사고에 내몰리는 것”이라며 “해당 지역은 부산 평균 무단횡단 사고율보다 5~7% 높다. 총 10건의 인적 피해가 났다면 무단횡단 등으로 벌어지는 사고가 전체의 30%다”고 분석했다.

통상 대로는 이 같은 무단횡단을 막으려고 도로 가운데 중앙분리대를 설치하지만, 이곳은 가변차로여서 이런 안전시설이 없다.

새벽 시간이어서 경찰 인력도 많이 투입하기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이곳에서만 교통 지도와 단속을 할 수 없다. 시급한 112 신고가 들어오면 더 급한 현장으로 출동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더 큰 문제는 올해부터 이곳에 간선급행버스체계(BRT)가 도입된다는 점이다. BRT로 중앙 버스차로가 생기면 밤에 버스가 끊기는 시간이 되면 중앙차로승강장이 무단횡단을 부추기는 공간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영산대 최양원(교통공학과) 교수는 “BRT가 들어서면 무단횡단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 인도 옆에 안전대라도 설치해 무단횡단을 막을 수 있는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부산 교통사고 잦은 곳 최근 3년간 지점별 사고 현황 
 (단위:건, 명)

순위

경찰서명 

지점명 

발생건수(2014~2016년)

사망

부상

중상

경상

1

부산진 

부산진구(중앙로) 서면교차로~ 
광무교사거리 

252 

332 

111 

221

2

서부 

서구(대영로) 
서대신교차로~ 
대신사거리

199 

312 

110 

202

3

사하 

사하구(낙동로) 하단교차로~ 
당리주민센터

156 

210 

64 

146

4

중부 

중구(구덕로) 남포역~ 자갈치역

143 

183 

67 

116

5

연제 

연제구 연산동 1242 연산교차로

123 

185 

45 

140

※자료 : 부산시·부산경찰청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