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성매매 에이즈 여성, 재판부 정신감정 진행할까

지적장애로 10년전 성폭행 당해…변호인, 심신미약 근거 신청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7-12-06 20:08:59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여성단체, 피해자 주장 탄원서

에이즈 감염 사실을 알고도 성매매를 한 혐의로 기소된 A(여·26) 씨의 정신감정 여부를 놓고 재판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변호인과 여성단체는 성매매를 알선한 남자친구 B(27) 씨가 지적장애 2급인 A 씨를 이용했다며 A 씨를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6일 오후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도균 판사의 심리로 열린 A 씨의 3차 공판에서 변호인은 A 씨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남자친구 B 씨와 방을 제공한 C(26) 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변호인이 증인 신청에 부정적이었지만 A 씨의 성매매가 회유로 인한 알선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밝히기 위해서는 증인 심문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재판부는 변호인의 증인 신청을 받아들였다.

변호인은 앞선 두 차례의 공판에서 A 씨의 심신미약을 인정받기 위해 재판부에 정신감정도 신청했다. 하지만 재판부가 잇따라 보류하자 변호인 측은 “정신감정을 더 진행하면 재판이 더 길어질 수 있다”며 정신감정을 철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여성단체도 피고인이 ‘그루밍’(정상적인 판단을 할 수 없는 장애 여성이나 청소년의 신뢰를 얻어 통제해 성매매를 시키는 수법)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은 최근 “지적장애인인 A 씨가 10년 전 성폭행을 당하고 가출한 후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다. 그 상황에서 정서적으로 의존하고 있던 남자친구와 동거남의 알선으로 성매매에 나섰기 때문에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성매매알선처벌법에는 ‘대통령령으로 정한 중대한 장애(지적장애의 경우 IQ 70 이하)가 있어 성매매를 하도록 알선·유인된 사람’을 피해자로 규정하고 있다. 5년 전 A 씨는 웩슬러성인지능검사 결과 IQ 62를 받았고, 사회적 적응나이 만 7년8개월 수준이라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 씨는 2010년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을 알았음에도 최근까지 여러 남성과 수차례 성매매를 해 충격을 줬다. 재판은 오는 20일 오후 속행된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6·13 지방선거…시민의 정책 제언
부산시 조직부터 바꾸자
일·가정 양립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
세자녀출산지원재단 김영식 이사장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주자 잇단 이탈…‘그 인물에 그 선거’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랜드와 스탄: 5개 스탄국 음악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영원한 사랑
내년에 또 만나요, 벚꽃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