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남도, 조선업 살리기 민간협의체 만든다

실질적 종합대책 마련 나서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7-11-27 19:42:1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업계 정상화때까지 상시 운영
- 노조 “회생안 강구” 정부에 촉구

경남지역이 위기의 조선업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경남도는 범도민적 지원 체계를 세웠고, 노동계는 중형 조선소 회생 방안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우선 경남도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한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27일 간부회의에서 “도가 중심이 돼 유관기관, 지역 국회의원, 은행, 상공계, 언론, 조선업계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만들어 조선업계가 정상화될 때까지 상시운영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단발성 개입이나 대책은 한계가 있어 협의체 참여 기관별로 역할을 분담하고 피드백이 가능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 권한대행은 “전국 조선업의 절반이 경남에 있고, 경남 전체 생산액의 4분의 1이 조선산업에서 나온다”며 “조선산업은 경남이 포기할 수도, 포기해서도 안 되는 사활적 이익을 가진 산업이므로 금융논리만 가지고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날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산업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형 조선소 회생정책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현 정부는 중형 조선소 지원 방안 중 하나로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를 설립해 중형 조선소의 선수금 환급보증(RG)을 원활히 할 것을 약속했지만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은 여전히 정부가 고사하는 중형 조선소를 내버려두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또 “STX조선은 조건부 RG 발급으로 희망퇴직이 실시되고 있고, 성동조선은 지난 7월 이후 수주가 없어 생산직 노동자 90% 이상이 휴업에 들어갔다”며 “정부 정책이 없는 이상 중형 조선소는 고사라는 심해로 침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