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그동안 역사 살펴보니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7-11-14 01:01:4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자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성교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명성교회에 위임목사로 취임한 김하나 목사. 사진=명성교회)
지난 1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서 위임 예식을 치르고 위임목사로 취임했다. 김 위임목사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 인사를 통해 “그동안 밖에서, 미디어에서 해 온 이야기들에 매우 일리 있고 타당한 지적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 결정에 대한 책임은 오로지 제가 지고, 비난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교회법에서 금지하는 세습을 어겼기 때문에 일어났다. 특히 명성교회가 재적 교인 수 10만 명이 넘는 대형 교회인 만큼 논란의 불씨는 커졌다.

김 목사가 취임된 이후인 현재까지도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다.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김하나 목사 청빙안 가결을 결정한 노회 결의가 무효라며 총회 재판국에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으며 필요하다면 사회 법정에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성교회는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세운 교회로 처음에는 서울 강동구 명딜동 홍일상가의 2층 34평을 임대해 20여 명의 신자로 소규모로 운영됐다. 그러다 고덕동과 명일동의 개발로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되면서 급성장했고 지금의 위치에 4000천 석 규모의 새 교회를 지어 이동했다. 1994년 4월부터 영어예배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1997년 7월에는 북한에 비료 보내기 운동을 전개해 비료 100톤과 자전거를 보내기도 했다. 명성교회는 2008년 등록교인 수가 10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대형 교회로 성장했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갈맷길 10년-걸어온 길·걸어갈 길
완주자들이 평가한 갈맷길
강동완의 통일 내비게이션…지금 북한은
북중접경 5000리 길 (상)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난민 해법은 한국 인권수준 척도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안동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현실화 앞둔 스마트시티…사람과 기술 연결돼야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능소화 별곡
갈맷길 함께 걸어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