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그동안 역사 살펴보니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7-11-14 01:01:4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자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성교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명성교회에 위임목사로 취임한 김하나 목사. 사진=명성교회)
지난 1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서 위임 예식을 치르고 위임목사로 취임했다. 김 위임목사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 인사를 통해 “그동안 밖에서, 미디어에서 해 온 이야기들에 매우 일리 있고 타당한 지적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 결정에 대한 책임은 오로지 제가 지고, 비난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교회법에서 금지하는 세습을 어겼기 때문에 일어났다. 특히 명성교회가 재적 교인 수 10만 명이 넘는 대형 교회인 만큼 논란의 불씨는 커졌다.

김 목사가 취임된 이후인 현재까지도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다.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김하나 목사 청빙안 가결을 결정한 노회 결의가 무효라며 총회 재판국에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으며 필요하다면 사회 법정에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성교회는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세운 교회로 처음에는 서울 강동구 명딜동 홍일상가의 2층 34평을 임대해 20여 명의 신자로 소규모로 운영됐다. 그러다 고덕동과 명일동의 개발로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되면서 급성장했고 지금의 위치에 4000천 석 규모의 새 교회를 지어 이동했다. 1994년 4월부터 영어예배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1997년 7월에는 북한에 비료 보내기 운동을 전개해 비료 100톤과 자전거를 보내기도 했다. 명성교회는 2008년 등록교인 수가 10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대형 교회로 성장했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전략산업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라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인구구조적 한계 극복하라
교단일기 [전체보기]
삶을 그래프에 비유한다면…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북 고위급회담 비핵화 디딤돌 돼야
지역 양극화·불평등, 공존 가치 새겨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이호철 조기 이탈…민주당 부산시장 선거 경선구도 요동
과도한 조기학습 막는 취지…학부모 “사교육 걱정 더 커져”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현대판 모세의 기적을 찾아서 外
좋은문화병원 올해 슬로건 ‘환자중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송도근 사천시장
나동연 양산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켈트족과 에이레:아일랜드 이야기
브리티시와 잉글리시: 영국음악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예비후보들, 선거 90일 전 방송 광고 출연 안돼요
민주주의 물꼬 튼 한국 현대사 결정적 순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당차게 도전해봐, 실패도 값진 경험이야
신문·책 많이 읽으면 문제해결 능력이 쑥쑥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편대 비행하는 원앙
맨발 소녀의 손짓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