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그동안 역사 살펴보니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7-11-14 01:01:4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자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성교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명성교회에 위임목사로 취임한 김하나 목사. 사진=명성교회)
지난 1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서 위임 예식을 치르고 위임목사로 취임했다. 김 위임목사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 인사를 통해 “그동안 밖에서, 미디어에서 해 온 이야기들에 매우 일리 있고 타당한 지적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 결정에 대한 책임은 오로지 제가 지고, 비난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교회법에서 금지하는 세습을 어겼기 때문에 일어났다. 특히 명성교회가 재적 교인 수 10만 명이 넘는 대형 교회인 만큼 논란의 불씨는 커졌다.

김 목사가 취임된 이후인 현재까지도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다.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김하나 목사 청빙안 가결을 결정한 노회 결의가 무효라며 총회 재판국에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으며 필요하다면 사회 법정에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성교회는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세운 교회로 처음에는 서울 강동구 명딜동 홍일상가의 2층 34평을 임대해 20여 명의 신자로 소규모로 운영됐다. 그러다 고덕동과 명일동의 개발로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되면서 급성장했고 지금의 위치에 4000천 석 규모의 새 교회를 지어 이동했다. 1994년 4월부터 영어예배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1997년 7월에는 북한에 비료 보내기 운동을 전개해 비료 100톤과 자전거를 보내기도 했다. 명성교회는 2008년 등록교인 수가 10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대형 교회로 성장했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