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의붓손녀 성폭행 50대 1심보다 무거운 징역25년

10대 피해자 두 차례 임신…서울고법 이례적 중형 선고 “반성 없고 변명 납득 어려워”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7-11-10 20:47:25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의붓 손녀를 수년간 성폭행한 50대 남성에 대해 항소심 재판부가 이례적으로 원심보다 무거운 형량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는 1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친족에 의한 강간) 등으로 기소된 A(53) 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보다 무거운 징역 25년을 선고하고, 1심과 마찬가지로 성폭력 프로그램 16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A 씨는 피해자가 만 11세부터 16세에 이를 때까지 지속해서 신체적 정신적으로 학대를 가했다”며 “이에 피해자는 아이를 출산한 지 한 달 만에 또 다른 아이를 배는 등 비참한 처지에 놓였다”고 질타했다.

이어 재판부는 피해자가 겪은 고통을 설명하는 대목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강 재판장은 “정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인지 선뜻 믿기지 않아 두 번, 세 번 반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어떤 말과 위로로도 피해 보상이 안 될 것 같아 안타깝다”고 울먹였다. 원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A 씨가 진정으로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평소 A 씨에게서 ‘범행을 알리면 죽여버리겠다’는 협박에 허구의 남자 친구와 성관계를 했다고 진술했다”며 “A 씨는 합의한 성관계이고 임신 사실도 몰랐다며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2011년 가을 부모의 이혼으로 B 양(당시 11세)과 함께 살게 되자 성추행을 시작했다. 이어 이듬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 이 때문에 B 양은 2015년 중학생의 몸으로 임신해 그해 9월에 집에서 아들을 낳았고 10개월 만에 둘째 아들을 낳았다.

정철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