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홀몸노인 보호자로 서명해주고 빚더미

이웃주민, 요양병원 입원 도와…노인 사망 후 1100만 원 청구, 통장 압류 당하고 추심 시달려

전세금 받은 친척들 연락 끊겨…지자체 도움 요청했지만 퇴짜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7-11-10 20:56:07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동구 좌천1동에 사는 서모(60) 씨는 아직 8년 전 그날 밤의 일을 또렷하게 기억한다. “아재, 내 몸이 너무 아픈데 병원 좀 데려다주면 안 되나.” 2009년 6월 늦은 밤, 이웃에 홀로 사는 기초수급대상자 문모(여·당시 76세) 씨가 고통 속에서 서 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문 씨의 다리에 난 종기는 곪을 대로 곪아 진물과 악취가 진동했다. 20년 넘게 이웃으로 지내며 한때 자신의 집에 세를 들어 살기도 했던 문 씨의 부탁을 서 씨는 거절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는 문 씨를 병원에 데려간 일이 자신을 1000만 원 넘는 빚더미 위에 앉혀놓을 거라곤 예상하지 못했다.

   
이웃을 도왔다가 채권 추심에 시달리는 서모(60) 씨가 해당 병원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수술하고 입원하려면 보호자 서명이 필요합니다.” 부산 A 요양병원 측 설명에 서 씨는 보호자란에 서명했다. 오랜 이웃인 서 씨는 문 씨에게 남편이나 자식은커녕 찾아오는 친지도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문 씨는 1100여 일을 입원했고 2012년 8월 3일 지병으로 숨졌다.

치료비 총액 8669만 원. 그런데 이 중 공제분 등을 제외한 치료비 1130여만 원은 서 씨에게 청구됐다. 처음 입원할 때 서명을 남긴 보호자라는 이유에서다. 황망해진 서 씨는 좌천1동 주민센터에 도움을 구했다. 주민센터는 전라도에 사는 문 씨의 먼 친척들에게 연락했고 친척들이 부산에 왔다. 서 씨는 문 씨가 세 들어 사는 집의 전세자금이 병원비를 치를 만큼은 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친척들이 그 돈을 상속받으면 병원비를 내주겠죠.” 서 씨도, 주민센터 직원들도 그렇게 믿었다.

친척들은 공탁돼있던 문 씨의 전세금 1160만 원을 2013년 5월 29일 상속인 자격으로 받았다. 그 사이 A요양병원이 청구한 치료비 1130여만 원과 서 씨의 정보는 추심업체로 넘어갔다. 서 씨는 “병원비를 좀 해결해달라”고 문 씨의 친척들에게 연락했지만, 어느 순간 이들은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며 연락을 끊었다. 300만 원가량이 든 서 씨의 은행 계좌가 압류됐다. 그는 다시 주민센터에 사정했지만 이들은 “개인정보라 친척들 연락처는 알려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서 씨도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자 추심 연락은 뜸해졌다. 그런데 서 씨는 최근 은행에 들렀다가 압류된 계좌에 든 돈이 그대로 남은 사실을 알았다. “나는 문 씨와는 친척도 아니고, 도의로 병원에 데려다준 사람입니다. 이 돈 가져가고 끝냅시다.” 울컥한 마음에 서 씨는 A 요양병원에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전화를 끊은 지 채 몇 분이 지나지 않아 서 씨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추심업체였다.

문 씨를 도와준 일을 후회하느냐는 질문에 서 씨는 답하지 않았다. 문 씨는 동구 토박이 공무원들이라면 이름만 들어도 기억할 정도로 지역 봉사활동에 열심인 사람이었다. 서 씨는 동구와 부산시에 도움을 청해봤지만 소득이 없었다. 법률구조공단에도 민원을 넣었지만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 “나더러 뭐 때문에 책임도 못 질 서명을 했냐고 하던데요. 이제 길 가다 쓰러진 사람을 봐도 지나쳐야겠습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물이용부담금 15년' 이대론 안된다
실질적 대안은
'물이용부담금 15년' 이대론 안된다
기금 무엇이 문제인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심상찮은 동남권 강진, 심층조사 필요하다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백제의 미소 서산 특집답사 外
우리카드, 블랙프라이데이 배송비 할인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떠나가는 가을 소경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