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노후 단독주택, 재생대책이 없다

85%가 20년 넘어… 보수 시급

  • 국제신문
  • 이준영 박장군 기자
  •  |  입력 : 2017-10-12 22:44:29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분의 1은 1979년 이전 건립
- 최근 폭우 등에 곳곳 붕괴사고

12일 오후 부산 서구 충무동의 한 주택가. 수십 년은 된 듯한 노후 주택이 즐비했다. 지붕 일부가 무너지고 나무 기둥이 변형된 집도 있었다. 한 세입자는 “2008년 D등급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됐는데 9년간 보수·보강이 이뤄지지 않았다. 큰비가 오면 걱정이 돼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단독주택은 공동주택과 달리 행정기관에서 안전진단이나 철거비용을 지원할 근거가 없다.
   
부산의 단독주택 일부가 ‘시한폭탄’으로 변하고 있다. 세 집 중 한 곳이 40년 가까이 됐을 만큼 노후화된 상태다. 지붕이 무너지거나 뼈대가 기운 곳도 상당수다. 노후 주택의 가장 큰 문제는 재난이 닥쳤을 때 드러난다. 실제로 부산 중구 동광동의 주택 3곳은 지난달 11일 내린 폭우로 붕괴했다. 슬레이트 지붕의 2층짜리 주택을 시작으로 주변 2곳이 함께 무너졌다. 무너진 집 중 2곳은 1963년에 건축됐다. 나머지 1곳은 무허가 건물이다. 50년이 넘은 노후 주택이어서 언제든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부산시에 따르면 2010년 기준 단독주택은 23만4001호다. 이 중 1979년 이전에 지어진 단독주택이 8만3653호로 35.7%에 이른다. 1980~1994년에 들어선 단독주택이 11만6981호로 절반인 49.9%를 차지한다. 둘을 합치면 85.6%로 부산의 단독주택은 대부분 최소 20년 전에 건립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구의 경우 총 5627곳의 단독주택 중 30년 이상 된 주택이 1733곳으로 3분의 1을 차지한다. 6·25전쟁 때 피란민이 몰려와 주거지를 형성했던 원도심은 무허가 슬레이트형 주택이 상당수다.

단독 주택에 대한 정책이나 지원은 전무하다. 법적 근거가 없는 탓에 정밀 안전진단과 보수는 모두 소유자가 해야 한다. 부산시의 단독주택 현황 통계도 2010년 조사가 마지막일 정도로 관심이 낮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올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60만 호 단독주택지 도시재생 개선사업’도 예산 부족으로 진전이 없다. 김형찬 부산시 창조도시국장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부산형 복지정책인 다복동 사업을 단독주택지 재생과 연계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산대 서정렬(부동산학과) 교수는 “노후 주택의 위험성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사유 재산이란 이유로 접근이 쉽지 않다”며 “부산시는 먼저 노후 단독주택 실태를 조사해 상황에 맞는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준영 박장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공한수 서구청장 당선인
강동완의 통일 내비게이션…지금 북한은
모란봉악단, 김정은을 말하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민 응원 보태야 16강 기적 이룬다
‘사법부 독립’ 특단의 대책 필요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발 남북문화교류 모색 포럼 外
‘다도해의 엘도라도’ 증도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신화와 설화:압도적인 그리스 신화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현실화 앞둔 스마트시티…사람과 기술 연결돼야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국제신문 지령 20000호, 신문 변천사 한눈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허진규 옹기 장인의 자부심
물속에서 산책해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