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노후 단독주택, 재생대책이 없다

85%가 20년 넘어… 보수 시급

  • 국제신문
  • 이준영 박장군 기자
  •  |  입력 : 2017-10-12 22:44:29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분의 1은 1979년 이전 건립
- 최근 폭우 등에 곳곳 붕괴사고

12일 오후 부산 서구 충무동의 한 주택가. 수십 년은 된 듯한 노후 주택이 즐비했다. 지붕 일부가 무너지고 나무 기둥이 변형된 집도 있었다. 한 세입자는 “2008년 D등급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됐는데 9년간 보수·보강이 이뤄지지 않았다. 큰비가 오면 걱정이 돼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단독주택은 공동주택과 달리 행정기관에서 안전진단이나 철거비용을 지원할 근거가 없다.
   
부산의 단독주택 일부가 ‘시한폭탄’으로 변하고 있다. 세 집 중 한 곳이 40년 가까이 됐을 만큼 노후화된 상태다. 지붕이 무너지거나 뼈대가 기운 곳도 상당수다. 노후 주택의 가장 큰 문제는 재난이 닥쳤을 때 드러난다. 실제로 부산 중구 동광동의 주택 3곳은 지난달 11일 내린 폭우로 붕괴했다. 슬레이트 지붕의 2층짜리 주택을 시작으로 주변 2곳이 함께 무너졌다. 무너진 집 중 2곳은 1963년에 건축됐다. 나머지 1곳은 무허가 건물이다. 50년이 넘은 노후 주택이어서 언제든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부산시에 따르면 2010년 기준 단독주택은 23만4001호다. 이 중 1979년 이전에 지어진 단독주택이 8만3653호로 35.7%에 이른다. 1980~1994년에 들어선 단독주택이 11만6981호로 절반인 49.9%를 차지한다. 둘을 합치면 85.6%로 부산의 단독주택은 대부분 최소 20년 전에 건립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구의 경우 총 5627곳의 단독주택 중 30년 이상 된 주택이 1733곳으로 3분의 1을 차지한다. 6·25전쟁 때 피란민이 몰려와 주거지를 형성했던 원도심은 무허가 슬레이트형 주택이 상당수다.

단독 주택에 대한 정책이나 지원은 전무하다. 법적 근거가 없는 탓에 정밀 안전진단과 보수는 모두 소유자가 해야 한다. 부산시의 단독주택 현황 통계도 2010년 조사가 마지막일 정도로 관심이 낮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올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60만 호 단독주택지 도시재생 개선사업’도 예산 부족으로 진전이 없다. 김형찬 부산시 창조도시국장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부산형 복지정책인 다복동 사업을 단독주택지 재생과 연계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산대 서정렬(부동산학과) 교수는 “노후 주택의 위험성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사유 재산이란 이유로 접근이 쉽지 않다”며 “부산시는 먼저 노후 단독주택 실태를 조사해 상황에 맞는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준영 박장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탄소제로도시’에 도전하는 일본 교토
우리 동네 핫 플레이스&마스터
부산진구 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고위공직자 인사 기준, 엄정한 검증이 관건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황령산 봉수대에서 바라본 부산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