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29> 영혼음악과 뉴에이지 : Native’s Music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28 20:49:15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001년경 그린란드에 살던 바이킹족은 북미 대륙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끝내 못 살고 나온다. 1497년에 영국의 존 카보트는 대서양 건너 북미에 발을 디뎠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인들은 중남미 약탈에만 신경 썼기에 북미에 무심했다.

1607년 영국 국왕 제임스 1세가 파견한 영국 이민자들은 북미에 제임스타운을 세웠다. 1620년 영국 성공회에 반발한 청교도들은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플리머스로 이주했다. 원주민들은 사경(死境)에 놓인 이주민들을 감싸며 추수감사절을 같이 지냈다.

그 이후 노골적인 본색과 흑심 야심을 드러낸 영국계 이주민은 원주민을 학살했다. 원주민들도 점점 사나워졌다. 프랑스인들도 들어왔다. 1763년 영국계 이주 정착민은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한다. 1776년 독립선언서가 공포되고 1783년 영국군이 퇴각했다. 독립전쟁에서 이겼다. 1848년 멕시코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며 북미의 서부 남부 광활한 영토를 차지한다. 1865년 남북전쟁에서 이긴 북군은 미합중(衆)국(USA)을 이루며 마침내 20세기 초 최강대국이 되어 지금에 이른다.
간략 압축된 미국사에서 가장 억울한 이들은 북미에 1만~2만여 년 전부터 살던 토착 선(先)주민들이다. 미개한 인디언으로 불리는, 콜럼버스처럼 미국 땅에 발 한 번 디딘 적 없는 아메리고의 이름에서 온 아메리카의 원주민(American Natives)이다. 동물기를 쓴 시턴은 이들이 인류사에서 가장 훌륭한 문화를 지녔었다고 썼다. 동의한다. 요즘 뉴에이지 명상음악은 북미 원주민의 영혼음악인 민요에서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들 맑은 음악을 듣고 탁한 마음을 정화하자.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지금 법원에선
“위력 행사 증거 없었다” 안희정 前지사 1심 무죄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서둘러야
일회용품 사용 강력하게 제한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BRT(간선급행버스체계)·오페라하우스 등 도입 잇따라…공론화 과정 시행착오 줄이기 숙제
국민 기대 못 미친 전기료 인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성밖숲 등 맥문동 꽃 군락지 찾아 外
국보급 작품 접하는 대구 미술관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호메로스와 헤르메스 : Mercury
제우스와 데우스 : 호모 데우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자유냐 의무냐?…양심적 병역거부 찬반 팽팽
지역문제 해법찾기, 주인인 주민참여는 당연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덥다고 에어컨만?…폭염 이길 방법 생각해보자
위기 이겨낸 한마음, 태국 동굴소년 ‘해피엔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고운을 매료시킨 임경대 낙조
피서지 더위 사냥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