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법 ‘콜뛰기’ 영업으로 9개월간 10억 챙겨

유흥업 종사자·관광객 등 수송, 조폭 낀 70여 명 검거 4명 구속

  • 국제신문
  •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22:49:5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하루승객 1000명… 과속 일삼아

속칭 ‘콜뛰기’ 영업으로 9개월간 10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콜뛰기는 고급 승용차로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태워주고 돈을 받는 영업 행태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태워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로 김모(31) 씨를 비롯해 4명을 구속하고 70여 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 씨 일당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31일까지 고급 승용차로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관광객을 태워주고 회당 5000원~50만 원을 받아 총 10억 원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무허가 운송업체 10여 개의 전화번호를 적은 홍보용 라이터와 명함을 만들어 유흥업소 주변에 뿌린 뒤 24시간 콜센터를 운영하며 이동거리에 따라 요금을 받았다.

일당 중에는 운전기사 62명과 경쟁업체를 위협해 영업을 못 하게 한 폭력배 1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은 하루 평균 1000여 명이 콜뛰기를 이용했고 승객 대다수는 유흥업소 여종업원이라고 밝혔다. 또 운전기사들이 과속·난폭 운전을 일삼았지만, 단속에 적발돼 벌금을 낼 경우 총책인 김 씨가 일부를 지원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 씨는 대신 운전기사들에게 월 30만∼40만 원의 수수료를 받았다.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김태석 사하구청장 당선인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강석주 통영시장 당선인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민 응원 보태야 16강 기적 이룬다
‘사법부 독립’ 특단의 대책 필요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발 남북문화교류 모색 포럼 外
‘다도해의 엘도라도’ 증도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신화와 설화:압도적인 그리스 신화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현실화 앞둔 스마트시티…사람과 기술 연결돼야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국제신문 지령 20000호, 신문 변천사 한눈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허진규 옹기 장인의 자부심
물속에서 산책해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