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불법 ‘콜뛰기’ 영업으로 9개월간 10억 챙겨

유흥업 종사자·관광객 등 수송, 조폭 낀 70여 명 검거 4명 구속

  • 국제신문
  •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22:49:5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하루승객 1000명… 과속 일삼아

속칭 ‘콜뛰기’ 영업으로 9개월간 10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콜뛰기는 고급 승용차로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태워주고 돈을 받는 영업 행태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태워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로 김모(31) 씨를 비롯해 4명을 구속하고 70여 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 씨 일당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31일까지 고급 승용차로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관광객을 태워주고 회당 5000원~50만 원을 받아 총 10억 원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무허가 운송업체 10여 개의 전화번호를 적은 홍보용 라이터와 명함을 만들어 유흥업소 주변에 뿌린 뒤 24시간 콜센터를 운영하며 이동거리에 따라 요금을 받았다.

일당 중에는 운전기사 62명과 경쟁업체를 위협해 영업을 못 하게 한 폭력배 1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은 하루 평균 1000여 명이 콜뛰기를 이용했고 승객 대다수는 유흥업소 여종업원이라고 밝혔다. 또 운전기사들이 과속·난폭 운전을 일삼았지만, 단속에 적발돼 벌금을 낼 경우 총책인 김 씨가 일부를 지원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 씨는 대신 운전기사들에게 월 30만∼40만 원의 수수료를 받았다.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물이용부담금 15년' 이대론 안된다
실질적 대안은
'물이용부담금 15년' 이대론 안된다
기금 무엇이 문제인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심상찮은 동남권 강진, 심층조사 필요하다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백제의 미소 서산 특집답사 外
우리카드, 블랙프라이데이 배송비 할인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핀란드와 수오미:Finlandia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광안리 야경
떠나가는 가을 소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