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낙동강 하굿둑 열린다…정부 사실상 합의

반대하던 경남도 수문개방 찬성, 곧 3차 용역 착수…예산 20억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7-07-28 23:01:03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수역 염분피해 대책 등 찾아야
- 환경단체 환영 “생태계 복원을”

정부 주요 부처가 부산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합의했다. 수문 개방을 위한 3차 용역(염분 피해 측정)은 올가을 추진될 예정이다.
   
‘녹조라떼’ 둥둥-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28일 부산 북구 화명생태공원 계류장 수면 주위에 녹조와 부유물이 떠다니고 있다. 전민철 기자
환경부는 지난 27일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와 부산시 경남도 울산시의 서기관급 실무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굿둑 개방 실무협의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하굿둑 개방을 주제로 정부와 지방정부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환경부 측은 “그동안 하굿둑 개방에 반대했던 경남도와 농식품부도 ‘대통령의 의지가 강한 만큼 큰 틀에서 합의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하굿둑 개방으로 바닷물이 낙동강 상류로 올라오면 염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3차 용역의 착수 시기는 오는 10~11월로 예상된다. 환경부와 국토부는 하굿둑 15개 수문 중 일부를 개방해 기수역(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지점)의 복원 효과를 확인하고 수문 개방에 따른 염분 피해를 측정할 계획이다. 용역에는 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용역 시행 기간 중 분기별 1회 실무협의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다.

관건은 예산이다. 3년에 최소 20억 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환경부는 추산한다. 올해는 부산시가 편성한 2억 원뿐이다. 환경부는 “추가경정예산 편성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8월 2차 용역 시행 이후 제자리를 걷던 하굿둑 개방 작업에 속도가 붙자 지역사회는 한껏 고무됐다.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최대현 사무처장은 “환경부와 관계기관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하굿둑 상류 10㎞ 구간의 기수 생태계를 복원하는 게 하굿둑 개방의 핵심이다. 찔끔 열었다가 이내 닫는 게 아니라 5㎞ 지점까지는 상시 바닷물이 유통되게 수문을 열어두는 방식으로 용역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