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마항쟁 기념일 10월 16일 추진…민주화조례 가속도

부산시의회 8, 9월께 상정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7-07-25 23:16:29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민주화운동의 정신 계승을 지원하는 조례 제정(본지 지난달 7일 자 1면 보도)이 속도를 내고 있다. 조례안에는 매년 10월 16일을 부마민주항쟁 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도 담길 예정이다.

부산시의회 박중묵 의원과 전진영 의원은 ‘부산시 민주화운동 기념 및 정신 계승에 관한 지원조례 제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다음 달 1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대회실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두 의원은 이날 민주화운동 단체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조례안을 오는 8월 30일~9월 8일 열리는 제264회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백종헌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100여 명이 참여한다. 신라대 초의수(사회복지학부) 교수와 부산민주공원 김종세 관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관건은 조례에 담길 내용이다. 두 의원은 이미 민주화운동 조례가 제정된 서울·대구·광주의 사례를 분석하고 있다. 전 의원은 “민주화운동 기념 사업에 예산을 지원하는 내용은 기본적으로 조례안에 담길 것”이라며 “10월 16일을 부마항쟁 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기 위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에서 촉발돼 경남 창원(옛 마산)으로 확산된 1979년 부마항쟁은 국내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으로 꼽히지만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월민주항쟁과 달리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다. 창원시는 자체적으로 10월 18일을 ‘부마항쟁 창원시 기념일’로 지정한 바 있다.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측은 “조례를 통해 부마항쟁 부산시 기념일을 지정하는 것은 물론 여세를 몰아 국가지정일로 지원될 수 있게 여론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토론회에서는 ▷민주화운동 기념을 위한 부산시 위원회 설치 ▷부산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기본계획 수립도 논의된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