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70대 부산 한 대학병원서 의사협 지침 ‘외인사’ 불구, 심장질환 앓았단 이유로 사망종류에 ‘기타 및 불상’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17-07-25 23:04:07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주치의 “소신”-유족 “억울”

교통사고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면 사망진단서에는 어떻게 기재될까. 부산의 한 대학병원 주치의가 외인사나 병사가 아니라 ‘기타 및 불상’으로 기재해 유족이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18일 부산 영도구 청학동 한 도로에서 운전자 A(59) 씨가 몰던 차가 무단횡단을 하던 B(76) 씨와 충돌했다. B 씨는 부산의 한 대학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다가 지난 22일 숨졌다.

B 씨 사망진단서에 적힌 직접 사인은 심폐 기능 정지다. 심폐 기능 정지의 원사인(선행 사인)은 외상성 뇌출혈로 기록됐다. 하지만 주치의는 사망의 종류를 구분하는 칸에 병사나 외인사가 아닌 ‘기타 및 불상’으로 처리했다.

B 씨의 유족은 “교통사고로 인해 외상성 뇌출혈이 발생한 만큼 당연히 외인사로 기록될 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B 씨의 아들 C(43) 씨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직접적인 원인이 교통사고인데 어떻게 기타 및 불상으로 표기할 수 있느냐. 앞으로 사망 종류는 수정할 방법도 없다”면서 “주치의에게 사망진단서에 외인사로 표기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주치의는 ‘소신’이라는 이유로 거절했다.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이 많은데 우리 가족처럼 억울한 일을 당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B 씨의 주치의인 D 교수는 사망 원인을 확신할 수 없어 기타 및 불상이란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D 교수는 “교통사고로 인한 외상성 뇌출혈이 가장 중요한 사망 원인이기는 하지만 평소 B 씨가 심장 질환을 앓아 100% 확신할 수 없었다. B 씨는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 회복 중이었다. 외상성 뇌출혈로 인해 심폐 기능 정지가 왔을 것이라 단정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유족에 따르면 B 씨는 일반 병실로 옮겼을 때도 의식불명 상태였다.
대한의사협회가 제시하는 ‘진단서 등 작성·교부 지침’에서는 사망의 종류에 관해 외상의 합병증으로 질병이 발생해 사망하면 외인사라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지침일 뿐 꼭 따라야 하는 법적인 강제력은 없다. 지난달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도 사망한 지 약 9개월 만에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됐지만, 의료계에서는 특이한 사례로 분류된다.

부산대 허기영 법의학연구소장은 “환자를 진료한 담당 의사가 사망진단서를 직접 수정하면 되지만 혹시나 허위 진단서로 오해를 살까봐 조심하는 분위기가 있다. 그렇다고 제도나 위원회를 만들어 사망진단서를 수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면 의사의 고유 권한을 간섭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탄소제로도시’에 도전하는 일본 교토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계명봉 정상에 서면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