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안전처 "청주 폭우 등 중부 폭우 탓 사망 실종 6명... 정전 1000세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7 09:45:3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주말 충북 청주 등지를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면서 사망과 실종자 수가 더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진=청주 폭우.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7일 오전 5시 기준 213㎜의 폭우가 퍼부은 충북 괴산군에서는 70, 80대 등 남자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에 따라 이번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2명, 실종 4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충북 청주 낭성면과 미원면에서 각각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을 덮쳐 두 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충북 보은군 산외면에서는 70대 남성이 논에 물꼬를 보러 나갔다가 급류에 실족해 실종됐다.

경북 상주시 청계사 계곡에서는 60세 남성이 야영하던 중 불어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번 폭우로 인해 일시 대피했다가 아직 귀가하지 못한 사람은 총 284세대, 517명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충북 315명, 충남 142명, 강원 50명 등이다.

청주에서는 주택 두 채가 파손됐고, 충북과 충남을 중심으로 686채의 가옥이 물에 잠긴 것으로 집계됐다.

공장과 상가도 피해를 봐 총 16개 공장?상가 건물이 물에 잠겼고, 차량도 50여 대가 물에 잠기는 등 비 피해를 봤다.

비로 인해 물에 잠긴 농경지는 총 4962㏊로, 이중 폭우가 쏟아진 충북이 4215㏊에 달해 피해가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청주와 경기 안산, 세종에서는 총 990여 세대 전기 공급이 끊겼으며 이중 절반가량 세대에서는 아직도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폭우가 퍼붓는 동안 소방당국은 1619명이 현장에 출동해 655명을 구조하고, 194건의 배수지원 등을 했다고 안전처는 밝혔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야기 공작소-부산도시철도 3호선 스토리 여행
남산정역 : 기비골 길동무
걷고 싶은 길
통영 소매물도 등대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타이거볼 4년 연속 우승 外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