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화 촬영지로…부산에 푹 빠진 할리우드

센텀·마린시티 풍경에 매료…'블랙팬서' '퍼시픽림2' 이어 '분노의 질주'도 로케 논의

  • 국제신문
  •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  입력 : 2017-05-02 22:54:56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블랙팬서'를 비롯해 부산을 찾는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일 부산영상위원회(영상위)에 따르면 최근 해운대구 일대에서 할리우드 SF 영화 '퍼시픽림 2'(맬스트롬)의 촬영이 진행됐다. 퍼시픽림은 대형 로봇이 태평양 심해의 관문을 통해 지구를 침공한 거대 괴물과 싸우는 내용이다. '퍼시픽림 1'은 2013년 개봉해 우리나라에서 1800만 달러가량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퍼시픽림 2의 부산 촬영이 성사된 것은 센텀시티와 마린시티 일대의 현대적인 풍경 때문이다. 영화의 특성상 '미래적인 배경'이 필요했는데 원래 촬영을 진행했던 호주나 일본보다 해운대구가 더 어울린다고 제작사 측이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촬영에서는 배우들이 참여하지 않고 배경만 촬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영상위 측은 최근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의 부산 촬영을 두고 제작팀과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영상위 이승의 제작차장은 "블랙팬서 촬영이 부산에서 진행됐다는 소식에 퍼시픽림 2 촬영진도 부산을 선택했다"며 "다음 달에는 해외 영화제작팀 관계자들을 초청해 촬영지 답사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할리우드 영화에 부산이 등장하면 유·무형의 홍보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관광공사는 2014년 서울에서 촬영된 '어벤저스:에이지오브울트론'의 경제적 효과가 4000억 원 수준이고, 2조 원 상당의 국가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현장 일부 상인들은 잇단 영화 촬영에 따른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화 촬영으로 하루 장사를 공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센텀시티의 한 음식점 대표는 "퍼시픽림 2 드론 촬영지에 우리 가게가 포함되면서 매출 피크타임인 점심시간을 날렸다. 영화 촬영이 생계보다 중요하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