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현오 1심 무죄 파기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부산고법 징역 2년6월 선고…3000만 원 수뢰 혐의 유죄 인정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  |  입력 : 2017-02-16 21:43:00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조 전청장 "이해 안돼" 상고 밝혀

수뢰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조현오(62·사진) 전 경찰청장이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형사1부(김주호 부장판사)는 16일 부산의 한 중견 건설업자로부터 현금 5000만 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로 기소된 조 전 청장의 항소심 공판에서 징역 2년6월에 벌금 3000만 원을 선고하고 3000만 원을 추징했다. 1심에서는 수뢰 혐의 전부를 무죄로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현 단계에서 조 전 청장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면서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조 전 청장은 경찰청장 후보자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던 2010년 8월 서울경찰청장 집무실에서 정 씨로부터 3000만 원을, 경찰청장이던 이듬 해 7월 부산의 한 호텔 일식당에서 2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정확히 1년 전인 지난해 2월 17일 1심은 두 건의 공소사실 모두를 무죄로 판단했고, 검찰은 이에 불복해 즉각 항소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조 전 청장의 수뢰 혐의 가운데 3000만 원은 유죄로 인정했다.
조 전 청장은 선고 직후 "이해되지 않는 판결"이라며 "대법원에 상고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청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건설업자 정모(53) 씨에게는 징역 8월이 선고됐다. 송진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