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서 시장 "하굿둑 개방 내년 용역" 재차 약속

낙동강서 선상 간담회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6-11-16 19:30:26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문가 "정부 계속 압박하고
- 정치적 승부 걸어달라" 요구
- 염분 모니터링 장비 점검도

"시민의 염원인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사활을 걸어주세요. 시장님."
   
16일 오후 부산 사상구 낙동강 생태탐방선을 타고 진행된 선상 간담회에서 서병수(오른쪽 두 번째) 부산시장이 하굿둑 개방을 현실화하기 위한 전략 등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있다. 김화영 기자
16일 오후 부산 사상구 낙동강의 생태탐방선에서 터져 나온 목소리다. 부산시는 이날 '2016 낙동강하구 국제포럼' 일정으로 하굿둑 개방에 대비해 설치한 실시간 염분 모니터링 시스템 점검을 하려고 서병수 부산시장과 함께 배를 타고 나섰다. 하굿둑 개방을 현실화하려면 어떤 전략이 필요한지 전문가 의견을 듣는 '선상 간담회'도 함께 열렸다.

간담회에서는 하굿둑 개방에 앞선 핵심 단계인 국토교통부의 3차 용역(염분 피해 확인)이 이른 시일 내 진행될 수 있게 시가 압박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하천 전문가인 전남대 전승수(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당장 모든 수문을 열자는 게 아니지 않나. 한 개만 열어 용역을 할 수 있게 정부에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낙동강하구기수생태복원협의회 상임대표인 동의대 박만준(철학상담심리학과) 교수는 "수문 개방 성공 때는 생태문제를 해결한 정치인을 넘어 국토관리의 패러다임을 바꾼 시장으로 높게 평가될 것"이라며 "지역 국회의원 설득 등 모든 정치적 승부를 걸어달라"고 요구했다.

3차 용역은 하굿둑 수문을 열어 낙동강 상류의 염분 피해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용역이 마무리돼야 하굿둑 개방의 실질적 명분이 생긴다. 용역 시행 책임을 진 국토부는 2차 용역을 끝낸 지 1년이 넘는 기간 '타 지자체의 염분 피해'를 주장하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시장은 "국토부와 실무 협의를 지속해서 벌이고 있다. 내년 봄에는 용역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달라"고 응답했다.

탐방선에 올랐던 각 분야 전문가 30명은 낙동대교 교각에 설치(P7지점)된 실시간 염분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인했다. 이 장비는 수면에서 1m 간격으로 총 16m까지의 염분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이날 오후 P7에서 측정된 염분은 0.17‰(퍼밀·천분률)이었다. 설승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바닷물이 35‰이다. 1‰이 넘지 않으면 일반 담수"라고 설명했다.
이 장비는 수문 개방 때 염분 변화를 분석해 피해를 막는 역할을 한다. 시는 지난 8월까지 3억60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낙동강 10개 지점에 17대를 설치했다.

일정에 동행한 네덜란드 질란트 주의 시어드 블로우 정책위원은 "우리는 기술적인 문제 때문에 완전 개방이 조금 늦어지고 있다. 낙동강은 그냥 열기만 하면 되는데 왜 수문을 닫아두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지방정부와 시민이 함께 정부에 수문 개방을 압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