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경남도, 적조 피해보상 '중간어·선어' 포함 건의

크기 다양해 중간어 신설 필요, 선어 보관·판매땐 손실금 보상

  • 국제신문
  •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  |  입력 : 2015-08-23 20:21:21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부 양식어민 보상 현실화 기대

경남도가 적조 확산에 따른 양식어민 보호 대책을 정부에 건의해 주목된다. 폐사한 어류의 정부 보상금 기준에 기존 성어, 치어와 함께 중간어를 포함하는 방안과 적조 탓에 발생하는 선어(죽은 생선)에 대한 보상책이 그것이다.

경남도는 적조 피해 복구 방안으로 이 같은 대책 시행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적조로 폐사한 양식어류는 크기가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정부 보상 기준은 성어와 치어로만 구분된다. 이 때문에 성어 기준에 못 미치면 모두 치어로 판정하므로 중간어 기준을 새로 만들어 양식어류 폐사로 어려움을 겪는 어민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행한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 계획 수립 지침에는 대표적인 양식어종인 참돔의 경우 몸길이 13㎝ 미만은 치어, 26㎝ 이상은 성어로 구분하고 있다. 하지만 13∼25㎝ 정도의 중간 크기 기준이 없다. 성어를 기준으로 하면 마리당 3040원을 보상받지만 25㎝ 이하이면 모두 치어 가격인 410원을 받는다.
이는 감성돔(몸길이 13㎝ 미만 치어는 160원, 26㎝ 이상 성어는 2680원), 돌돔(몸길이 10㎝ 미만 치어는 160원, 20㎝ 이상 성어는 1400원)도 같은 상황이다.

도는 이와 함께 출하를 앞둔 성어를 활어 상태가 아닌 선어로 보관, 판매하는 경우에도 적절한 보상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적조띠가 양식장을 덮치기 직전에 건져 올려 냉장 또는 냉동 선어 상태로 보관하면 폐사에 따른 2차 환경오염이나 폐사 어류 수습 등에 투입되는 비용도 덜 수 있다. 활어는 선어보다 3배 이상 비싸게 판매할 수 있기 때문에 양식어류를 건져내기가 부담스럽다. 따라서 활어 가격에서 선어 가격을 뺀 차액을 보상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예산 문제가 뒤따라야겠지만, 적조 피해 복구는 양식어민의 현실적인 측면을 반영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