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재취업 숨기고 실업급여 챙긴 34명 적발

조선소 협력업체 직원 억대 수급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5-06-23 19:56:59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재취업 사실을 숨긴 채 부산고용노동청으로부터 억대 실업급여를 챙긴 근로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2010년 3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지역 내 조선업체의 협력업체에 근무하며 총 1억1700만 원의 실업급여를 받아 챙긴 혐의(고용보험법 위반)로 이모(49) 씨 등 3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모두 조선 관련 업체에서 근무했으며, 업계에서 '물량팀'으로 통하는 부서의 비숙련 일용직 노동자로 일했다. 통상 이들 물량팀은 노동 강도에 비해 급여 수준이 낮아 이직률이 높다. 경찰은 대부분 업체에서 물량팀 직원을 채용했을 때 노동청에 고용신고를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신고를 고의로 빠뜨린 것이 적발되면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이직이 잦은 물량팀 직원의 특성상 매번 신고하고 갱신하는 것이 지나치게 번거롭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사건 또한 해당 업체가 채용 사실을 노동청에 알리지 않았고, 이런 업계의 관행을 알고 있는 피의자들도 재취업 신고를 하지 않으면서 발생했다. 노동청은 이들에게 사람당 최대 900만 원의 실업급여를 지급했다. 실업급여는 노동청이 고용보험수급 자격인 신청을 한 비자발적 실직자를 심사해 일정 기간 지급한다. 수급 기간 중 재취업하면 실업급여 지급은 중단된다.

노동청이 실업급여를 부정하게 수급하는 이들이 있다는 제보를 입수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이들은 꼬리를 밟혔다. 관련 업체들을 상대로 한 경찰 조사에서 해당 기간 중 피의자들의 근무 사실이 확인됐으며 경찰은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과 노동청은 이직률이 높은 조선업계의 특성상 이 같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