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화끈하게 놀고 밤 10시 해산…축제도 매너있게

국제록페스티벌·현인가요제, 매년 소음 민원에 행사 축소 등 지역 주민 배려해 일정 조율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매년 여름 노래축제 때마다 반복돼 온 '소음 민원'이 올해는 조금이나마 사그라질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은 지난해와 달리 행사시간을 축소하고 소음 등을 많이 유발하는 시설은 운영하지 않을 계획이다.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는 다음 달 8~10일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리는 제15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공연시간을 지난해(오후 2시~밤 11시)보다 1시간 단축(오후 3시~밤 11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또 올해에는 해마다 심야 소음 민원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클럽뮤직 라운지(심야 클럽)를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해당 클럽뮤직 라운지는 공연이 끝난 뒤 심야까지 계속 운영해 민원이 자주 불거졌다.

일각에서는 초청 밴드가 지난해 5개국 28개에서 올해 6개국 23개로 줄어든 데다 즐길 거리도 줄어 자유분방한 록페스티벌의 묘미가 반감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직위 관계자는 "외국 인기 밴드를 초청하는 등 올해 공연은 더욱 질을 높였다"며 "공연장 바깥에서 진행하던 록프린지페스티벌(일반인 공연)을 행사장 안으로 끌어들인 것도 축제의 집중도를 높이려는 조처"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변화는 해수욕장 인근에서 열리는 가요제에서도 일어난다. 여름마다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현인가요제'를 여는 서구는 인근 주민의 소음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가요제(7월 30일~8월 3일) 시작시각을 오후 5시로 정해 종전보다 1시간 앞당겼다. 예년에 0시까지 이어지던 가요제를 밤 10시에 마친다는 방침이다.

서구 관계자는 "26일 개최하는 '제1회 가고픈 부산 송도 노래경연대회'도 오후 7시30분 시작해 밤 9시께 끝내도록 하겠다"며 "늦은 시각까지 관광객을 잡아두는 것이 경제적 이득 면에서 더 낫겠지만, 주민을 배려하는 취지에서 행사 일정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탈린 ‘꽃과 정원의 도시’
힐링 으뜸촌
의령 갑을골권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동여지도 속 전북 남원 옛길 여행 外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