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부산 불꽃축제 성료…가을밤 불꽃 향연에 136만 명 '탄성'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3-10-27 21:20:08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직할시 승격 50주년을 기념한 '불꽃축제'가 지난 26일 광안리해수욕장 앞바다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오후 8시 광안대교를 배경으로 열린 불꽃축제에는 시민과 관광객 136만 명(부산시 추산)이 운집, 가을밤 불꽃의 향연을 만끽했다.  

9회째를 맞은 이날 불꽃축제는 '50년의 사랑, 부산!'이란 주제로, 부산의 지난 50년 역사와 미래를 8만 발의 불꽃으로 표현했다. 축제는 전쟁(1950∼1958년) 재건(1959∼1979년) 혼돈(1980∼1997년) 극복(1998∼2012년) 재도약(2013년 이후) 등 5막으로 구성됐다. 주제에 맞는 '스토리텔링 불꽃'이 레이저 조명 음악과 함께 연출되자 관람객은 연방 탄성을 자아냈다. 길이 1㎞에 이르는 '컬러이과수 불꽃'이 광안대교에서 바다로 쏟아지는 장관은 올해 불꽃축제의 하이라이트. 지름 400m에 이르는 '천륜국화', 불꽃을 내뿜으며 하늘을 나는 '불새' 등은 관람객을 황홀경에 빠뜨렸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한승헌 변호사 재심서 42년 만에 무죄
6월항쟁 30년…일상의 민주주의로
부마항쟁기념재단을 부산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환경보호는 지구를 위한 세계의 의무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여성생활체육대회 내일 사직서 개막 外
윤5월 삼사 순례 안성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재개발 대신 재생…원주민 보호 대책도 세워야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학생중창대회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