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극지대학 및 극지토크콘서트
부산메디클럽

올해 불꽃축제 백미는 '컬러 이과수 폭포'

다음달 25~26일 개최, 최대 불꽃 크기 작년보다 커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2013-09-10 21:00:20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상악화 연기 여부 3일전 결정

올해 부산 불꽃축제(다음 달 25~26일)에는 백미로 꼽혔던 나이아가라 폭포와 함께 브라질 이과수 폭포가 등장한다.

부산시는 10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9회 불꽃축제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직할시 승격 50주년-50년의 사랑, 부산! 지상 최대의 불꽃 향연'으로 테마를 확정했다. 전야제인 25일에는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콘서트(오후 7시30분~밤 9시30분)가 열린다. 인기가수 김범수 최정원 임재범 JK김동욱과 그룹 부활 애프터스쿨이 출연할 예정이다. 26일에는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거리공연(오후 2~6시) ▷불꽃음악회(오후 6~8시)에 이어 8만 발의 축포가 밤하늘을 수놓는다. 예상 관람객은 150만 명.
올해 불꽃의 크기(최대 25인치)는 예년보다 커진다. 광안대교 상판에서 3단계로 동시에 떨어지는 삼색(빨강·노랑·녹색)의 컬러 이과수 폭포도 세계 최초로 등장한다. 또 100억 원이 투입된 광안대교 경관 조명과 불꽃이 어우러지는 시스템도 처음 시도된다. 주탑 아래의 1000㎡가 넘는 초대형 블록을 화면으로 활용해 축제 시작 카운트 다운과 다양한 형태의 자막으로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 것이다.

광안대교 상판 교통통제도 지난해 6일에서 이틀로 짧아진다. 기상악화에 따른 불꽃축제 연기 여부는 3일 전 기상예보를 통해 결정된다.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어묵사진 공모전
삼정그린코아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학대아동 상호
이용득의 부산항 이야기
개항 100년의 상징물 부산대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건설환경공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엘시티 특혜 의혹, 낱낱이 밝혀내야
트럼프 시대, 한미관계 대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 대통령 탄핵대오 흔들기
'조건없는 퇴진' 야권 단일대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시체육회, 당구 전용훈련장 개장 外
창작탈춤패 지기금지 '맞이 굿, 탈판'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알밤과 율자 : 각별한 과일
대추야자와 사과대추 : 여물은 대추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크기만 크다고 '슈퍼문'이 아니야
현미경 감정땐 진짜 작가 알 수 있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권력형 비리 폭로 뉴스가 '촛불'들게 했다
국정 잘못이 성난 민심 촛불시위 불지폈다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담양 메타세쿼이아 길
작은 촛불
현장&이슈 [전체보기]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공직자 복지부동 조장 '또 다른 규제' 우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