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백건우 리사이틀
부산메디클럽

올해 불꽃축제 백미는 '컬러 이과수 폭포'

다음달 25~26일 개최, 최대 불꽃 크기 작년보다 커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2013-09-10 21:00:20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상악화 연기 여부 3일전 결정

올해 부산 불꽃축제(다음 달 25~26일)에는 백미로 꼽혔던 나이아가라 폭포와 함께 브라질 이과수 폭포가 등장한다.

부산시는 10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9회 불꽃축제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직할시 승격 50주년-50년의 사랑, 부산! 지상 최대의 불꽃 향연'으로 테마를 확정했다. 전야제인 25일에는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콘서트(오후 7시30분~밤 9시30분)가 열린다. 인기가수 김범수 최정원 임재범 JK김동욱과 그룹 부활 애프터스쿨이 출연할 예정이다. 26일에는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거리공연(오후 2~6시) ▷불꽃음악회(오후 6~8시)에 이어 8만 발의 축포가 밤하늘을 수놓는다. 예상 관람객은 150만 명.
올해 불꽃의 크기(최대 25인치)는 예년보다 커진다. 광안대교 상판에서 3단계로 동시에 떨어지는 삼색(빨강·노랑·녹색)의 컬러 이과수 폭포도 세계 최초로 등장한다. 또 100억 원이 투입된 광안대교 경관 조명과 불꽃이 어우러지는 시스템도 처음 시도된다. 주탑 아래의 1000㎡가 넘는 초대형 블록을 화면으로 활용해 축제 시작 카운트 다운과 다양한 형태의 자막으로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 것이다.

광안대교 상판 교통통제도 지난해 6일에서 이틀로 짧아진다. 기상악화에 따른 불꽃축제 연기 여부는 3일 전 기상예보를 통해 결정된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관광 UCC 공모전
씨몬스터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함구증세 성민이
김해공항 확장 긴급 점검
김해공항 활주로 절반이 군용…군부대 옮기면 부지 100만평 생겨
4·13 총선 현장 [전체보기]
울산 울주
창원 마산회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중국 최고인민법원장 부산고법 방문 外
가방 훔친 외국인 다음날 현장서 붙잡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약학대학
외식산업경영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지나친 경쟁보다 배려하는 사회로
신공항 입지 평가기준 투명하게 공개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믿었던 부산 경찰마저…국민적 공분 확산
허남식 탈락, 與 공천 최대 이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롯데, 28일부터 유니폼 할인 이벤트 外
롯데 토요일 홈경기 프라임 라이팅 체조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우멍거지와 시스쿼트 : 멍게의 본명
해파리·메두사 : 먹을 수 없는 이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EU 탈퇴한 영국, 왜 세계가 시끄러울까요
청문회, 의회민주주의에 꼭 필요한 도구죠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학생인권조례' 왜 논란이 되는 걸까요
은행 이자가 내리면 경제에 좋을까 나쁠까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법원 어귀 사거리 화단 조성
세정TF 구성해 세원 발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전체보기]
주남지 주변 보전·개발 충돌
지역 정가 [전체보기]
김해시장 후보들 '적자 경전철' 4색 해법
이학렬 "의원 면책·불체포 특권 내려놓겠다"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파도타기
아침 햇살 머금은 구름바다
현장&이슈 [전체보기]
감천마을 유료화, 어쩔 수 없는 선택
해운대구의회, 애견공원 무산시킨 까닭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남부내륙철도
양산시
합천 카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