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마라톤대회
부산메디클럽

올해 불꽃축제 백미는 '컬러 이과수 폭포'

다음달 25~26일 개최, 최대 불꽃 크기 작년보다 커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2013-09-10 21:00:20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상악화 연기 여부 3일전 결정

올해 부산 불꽃축제(다음 달 25~26일)에는 백미로 꼽혔던 나이아가라 폭포와 함께 브라질 이과수 폭포가 등장한다.

부산시는 10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9회 불꽃축제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직할시 승격 50주년-50년의 사랑, 부산! 지상 최대의 불꽃 향연'으로 테마를 확정했다. 전야제인 25일에는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콘서트(오후 7시30분~밤 9시30분)가 열린다. 인기가수 김범수 최정원 임재범 JK김동욱과 그룹 부활 애프터스쿨이 출연할 예정이다. 26일에는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거리공연(오후 2~6시) ▷불꽃음악회(오후 6~8시)에 이어 8만 발의 축포가 밤하늘을 수놓는다. 예상 관람객은 150만 명.
올해 불꽃의 크기(최대 25인치)는 예년보다 커진다. 광안대교 상판에서 3단계로 동시에 떨어지는 삼색(빨강·노랑·녹색)의 컬러 이과수 폭포도 세계 최초로 등장한다. 또 100억 원이 투입된 광안대교 경관 조명과 불꽃이 어우러지는 시스템도 처음 시도된다. 주탑 아래의 1000㎡가 넘는 초대형 블록을 화면으로 활용해 축제 시작 카운트 다운과 다양한 형태의 자막으로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 것이다.

광안대교 상판 교통통제도 지난해 6일에서 이틀로 짧아진다. 기상악화에 따른 불꽃축제 연기 여부는 3일 전 기상예보를 통해 결정된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사진 공모전
지금 법원에선
'성완종 리스트' 이완구 무죄…홍준표도 웃나
박창희 대기자의 색깔있는 인터뷰
"부산을 진짜 영화도시 만들려면 투자·제작사 과감히 끌어와야"
4·13 총선 현장 [전체보기]
울산 울주
창원 마산회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광안리 해상호텔 새 투자자 찾아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건설환경공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사고유발 곰내터널 안전시설 확충을
대형 지진 피해 예방 대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김영란법 오늘 시행…청렴사회 '기대 반' 내수악화 '우려 반'
'강서 쏠림' 견제에 서부산청사·의료원 입지 안갯속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구절초 뒤덮힌 세종시 유람 外
금융감독원, 영남권 '찾아가는 공시 설명회'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과자와 쿠키 : 과일처럼 만든 먹거리
해물탕과 시푸드 : 맛의 진수?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 몸을 지켜주는 천연 치료제, 면역력의 힘
꿈도 키우고 경제도 키우는 '착한 일자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지진이 일어났다! 쏟아지는 뉴스들 모두 믿어도 될까
명절마다 물가가 들썩들썩, 왜 그럴까?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감천문화마을 공간문화대상에
내달 7~9일 동래읍성 축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나들이
귀항 어선의 하얀 물결
현장&이슈 [전체보기]
공직자 복지부동 조장 '또 다른 규제' 우려
철학·원칙없는 부산항 보안정책의 민낯 보여줬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김해레일파크 레일위의 낭만
경남도청
양산삽량문화축전
진주중흥S클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