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YB밴드·씨스타·강산에…부산바다축제 별들이 뜬다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  |  입력 : 2013-07-17 21:12:11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보름 앞으로 다가온 부산바다축제가 별들의 향연이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17일 허남식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8회 부산바다축제(8월 1~9일)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36개 주요 프로그램을 확정했다. 우선 유명 스타들의 참여가 눈에 띈다. 다음 달 1일 해운대해수욕장 개막식에서는 불꽃쇼와 함께 그룹 울랄라세션·걸스데이·용감한 녀석들 등 8개 팀이 공연을 펼친다.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리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에서는 5개국 28개 밴드가 참여한다. YB밴드·노브레인·크라잉넛과 가수 한영애를 볼 수 있다.

해운대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카스썸머콘서트에는 씨스타와 스윗소로우·리쌍이 출연한다. 직할시 승격 50주년을 맞아 '부산노래 50년쇼' 행사도 열린다. 부산 출신인 가수 강산에와 장미여관은 '응답하라 부산갈매기' 행사에서 노래를 들려준다. 국제신문이 주최하는 '열린 바다 열린 음악회'는 관객의 호응이 좋아 장소를 광안리에서 해운대 특설무대로 옮겨 펼쳐진다. 뮤지컬스타 남경주와 최정원이 출연하는 맘마미아 갈라쇼가 올해의 하이라이트.

◇ 부산바다축제 주요 행사

일시

행사명

장소

 8월 1일

개막식

해운대해수욕장

  2~3일

7080가족사랑 콘서트

다대포 꿈의 낙조분수대

  2~4일

부산국제록페스티벌

삼락생태공원

  2~5일

부산국제매직페스티벌

부산문화회관

   3일

카스썸머콘서트

해운대해수욕장

   3일

송정해변축제

송정해수욕장

  3~4일

현인 가요제

송도해수욕장

   4일

아임 슈퍼모델, 비키니 페스티벌

해운대해수욕장

   5일

부산국제힙합페스티벌

해운대해수욕장

   6일

장애인 한바다축제

광안리해수욕장

   7일

부산노래 50년쇼

해운대해수욕장

   8일

응답하라 부산갈매기

해운대해수욕장

   9일

열린 바다 열린 음악회

해운대해수욕장

※자료: 부산시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공항 확장 긴급진단
접근교통망 구축도 흔들리나
지금 법원에선
현기환 전 수석 금품수수 인정…"이영복, 친한 형" 대가성 부인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문화계 블랙리스트, 바로잡아야
녹색도시 부산 말보다 실천을
뉴스 분석 [전체보기]
'대통령 뇌물죄' 맞춘 퍼즐…탄핵 변수로
검찰, 허 前시장 방패 뚫을까…수사결과 따라 한쪽은 치명상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명리조트 통합회원권 모집 外
미래에셋대우 '금융드림 콘서트' 개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실과 매실;자두나무와 매화나무 과일
무궁화와 무화과 ; 상반되는 꽃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값비싼 선물보다 감동 어린 손편지 어떨지…
역사 잊지 않는 일…약탈 유산 환수의 첫걸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안대교 케이블, 왜 을숙도대교에는 없을까?
봄을 알리는 글귀 '입춘대길' '건양다경'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소식 전하는 매화 향기
이곳 생선은 모두 내 거다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