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보통사람들 특별한 날 특별한 나눔

월급 인상·암 완치·돌잔치…좋은 일 생기면 '기념 기부'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2013-01-13 21:43:36
  • / 본지 1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1일 오후 부산 연제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 사무실로 작업복을 입은 한 남성이 찾아왔다. 2011년부터 매월 5만 원씩 후원하는 김모(46) 씨였다. 건설회사에 다니는 그는 올해 월급이 올라 후원금을 늘리고 싶다고 했다. 상담을 받은 김 씨는 매월 12만 원을 후원하기로 하고 흐뭇한 표정으로 돌아갔다.

새로운 기부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그동안 대세를 이루던 정기 후원이나 연말연시 불우이웃 돕기 형식의 기부 외에 특별한 날이나 좋은 일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기념 기부'를 하는 사람이 최근 늘고 있다.

회사원 이모(여·40) 씨는 지난달 31일 두 아이 이름으로 50만 원씩 총 100만 원을 후원금으로 내놓았다. 갑상선암 치료를 마친 기쁨을 나누고 싶어서다. 앞서 이 씨는 2010년 9월 어렵게 가진 둘째 아이가 탈 없이 태어난 데 감사한 마음을 담아 100만 원을 기부했다. 작은 떡볶이 가게를 운영하는 이모(25) 씨는 이달 말 개점 1주년 기념일 때 하루 수익금 전체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내놓을 생각이다.

공무원인 김모(여·56) 씨는 즐거운 일이 있을 때마다 기부하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김 씨는 2010년 승진을 기념해 100만 원을 냈고, 아들이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것이 기쁘고 감사하다며 2011년 50만 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기념 기부의 원조 격인 돌잔치 기부도 이어지고 있다. 2011년 둘째아이 돌잔치 비용을 선뜻 내놓은 김도현(3) 군 부모는 지난해 김 군의 생일 때 100만 원을 기부했다. 올해부터는 매년 김 군의 누나(6) 생일 때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100만 원씩 내놓기로 했다.

어린이재단 부산본부 관계자는 "예전에는 기념할 만한 특별한(좋은) 일이 있으면 가족이나 주변인들에게 밥이나 술을 샀지만 최근에는 그 기념으로 기부를 하는 사례가 부쩍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는 기쁜 일을 나누면 그것이 다시 나에게 좋은 일로 돌아올 것이라는 심리적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기념 기부'가 확산되는 배경을 설명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힘내라 마을기업-지역에서 싹트는 희망
부산진구 어울림푸드
지금 법원에선
'딸깍발이 대법관' 법원 떠나는 모습도 그다웠다
교육 단신 [전체보기]
동서대, 정보통신 최우수 대학 선정 外
2015학년도 부산대 입학전형 설명회 外
국민연금 제대로 알기 [전체보기]
기초연금 대상자 모두 수급 가능
이중혜택 우려에 기초 연동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물리학과
생명과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다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사랑으로 하나되는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재벌 감세…서민·중산층 체감 못해
41조 원, 경기 살아날 때까지 푼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하이투證 오늘 온라인 투자설명회 外
한국해양대-KMI 석사과정 공동 개설 外
똑똑 진학칼럼 [전체보기]
학습경험 가장 중시…고민·열정 차별화 해야
외고·국제고생의 대입지원 전략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음표와 쉼표; 음악을 살리는 것?
코드와 코드; 어떤 코드인사를 할까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전 세계 추기경들 모여 문 잠그고 비밀투표해요
차가운 로봇과 따뜻한 우정 나눌 수 있을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요즘 어른들, 왜 얼음물 뒤집어쓸까
이순신 장군에겐 왜 배가 12척밖에 없었을까요?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추석 앞두고 국유임도 한시 개방
울주군청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현장 초점 [전체보기]
반나절 만에 끝낸 감사, 복지관 횡령해도 '깜깜'
현장 취재기 [전체보기]
부처간 떠넘기다 끝내 "모른다"…실종자 가족 가슴 타들어가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