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부산 감천문화마을, 아프리카 도시재생모델로

탄자니아 공무원 등 잇단 방문, 주거환경개선 성공 사례 꼽혀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  입력 : 2012-09-16 20:49:20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감천문화마을이 아프리카 국가가 선호하는 자국의 도시 재생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부산 사하구는 오는 19일 아프리카 탄자니아 고위공무원 15명이 감천마을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연수원 초청으로 방문하는 탄자니아 연수단은 포스코, 현대중공업, 기아자동차, 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 등을 돌며 한국의 경제 발전 전략에 대해 배움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961년 영국에서 독립한 탄자니아는 일본 식민지 경험을 가진 한국과 유사한 역사적 배경을 지니고 있지만 국가 정책목표가 '빈곤 해결'일 정도로 빈국으로 남아 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아프리카 우간다 고위공무원 20명이 이곳을 찾아 하늘마루, 예술공간, 아트숍 등을 둘러봤다.

감천문화마을은 낙후된 도시를 창조적 시각으로 재생시킨 부산시 산복도로 르네상스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로 꼽히고 있다. 이곳이 주민과 지자체의 노력으로 주거환경 개선을 이끌어냈다는 데 강한 인상을 주면서 부산을 찾는 아프리카 국가 공무원들의 필수 방문코스가 되고 있다.

지난 7월 이 마을을 방문했던 우간다 공무원들도 "도시를 보존하면서 지역주민 중심의 마을 개선사업을 이끌어냈다는 점이 우리나라에 적용하기 좋은 사례인 것 같다"고 말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한승헌 변호사 재심서 42년 만에 무죄
6월항쟁 30년…일상의 민주주의로
부마항쟁기념재단을 부산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환경보호는 지구를 위한 세계의 의무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여성생활체육대회 내일 사직서 개막 外
윤5월 삼사 순례 안성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재개발 대신 재생…원주민 보호 대책도 세워야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학생중창대회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