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성범죄에 악용되는 '랜덤채팅'

인증절차 없이 '묻지마 연결', 조건만남·음란행위 통로 역할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2-07-30 21:33:34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즉석만남의 대명사인 인터넷 채팅이 진화하고 있다. 특히 로그인을 통해 본인인증을 거친 후 나이와 성별 등 기본적인 조건을 따져 채팅을 하던 것에서 더 나아가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랜덤채팅으로 번지면서 음란행위 통로로도 악용되고 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30일 여성에게 영상 전화를 걸어 자신의 성기를 보여준 혐의(통신매체이용 음란)로 김모(34) 씨와 강모(3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강 씨는 지난 9일 밤 8시48분께 이모(여·21) 씨에게 영상 전화를 걸어 '가슴을 보여달라'는 요구화 함께 자신의 신체 부위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 역시 지난 13일 밤 10시10분께 이 씨에게 같은 방법으로 영상 전화를 걸었다.

이들과 일면식도 없던 이 씨는 두 차례에 걸쳐 음란한 영상 전화가 걸려오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이들의 발신번호를 추적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강 씨와 김 씨는 서로 모르는 사이이며 둘 다 "채팅사이트에서 만난 여성과 합의 하에 알려준 번호로 전화를 걸었던 것뿐"이라고 진술했다.

30일 이들이 전화번호를 받았다는 채팅사이트에 접속한 결과 일반적인 채팅사이트와는 달리 회원가입을 하지 않아도 바로 채팅방에 들어갈 수 있었다. 랜덤채팅으로 들어가자 불특정 상대와 곧바로 연결됐다. 채팅이 시작되자 상대는 성별, 나이를 물어본 후 곧바로 성적인 대화를 걸어왔다. 어떤 채팅 상대는 성별만 물어본 후 바로 돈을 주겠다며 만남을 요구를 하기도 했다. 채팅방은 없지만 사실상 랜덤채팅 전체가 조건만남이나 휴대전화를 이용한 음란행위의 통로로 활용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접속에 전혀 제약이 없다 보니 미성년자도 음란 채팅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다. 실제로 지난 29일 한 포털사이트에는 부산 해운대에 사는 16세 남학생이 랜덤채팅을 통해 22세 여성을 만나 성관계를 맺었는데 계속 만나도 될지를 묻는 글을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타르투, 인상깊은 대학도시
힐링 으뜸촌
창원 고현어촌체험마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화지산 배롱나무
해수욕장 거리공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