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예체능 죽이기' 집중이수제 단기 종료

특정 과목 몰아서 배우기…2009년 개정 교육과정 핵심

  • 국제신문
  •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
  • 2012-06-26 21:19:50
  • / 본지 8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성교육 무시 등 부작용
- 교과부 시행 1년만에 개정

부산 부산진구의 A중학교 1학년 학생들은 1주일에 음악수업을 4시간 받는다. 그렇게 한 학기를 보내면 이후 졸업할 때까지 음악수업을 더는 받지 않는다. 이 학교 음악 담당 B교사는 주위에서 이런 현실을 거론할 때마다 분통을 터뜨렸다.

이 교사는 26일 "말이 되느냐! 인성 함양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예술과목 수업을 효율을 명분으로 몰아치기식으로 단기간에 끝내고 치운다는 발상이 어떻게 나왔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2009년 개정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전국 초·중·고교에서 실시 중인 집중이수제로 학교마다 이와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집중이수제는 특정한 과목을 한 학기 또는 한 학년에 몰아서 배울 수 있게 한 제도다. 한 학기에 배울 수 있는 과목의 숫자를 최대 8개까지로 제한해 학생들의 수업 부담은 줄이고, 교과수업의 효율과 효과는 높이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그러나 의도와는 달리 집중이수제는 그간 여러 부작용을 낳았고 교사·교원단체·학부모·교육관료 등에게서 많은 비판을 받아왔다. 특히, 입시에서 비중은 떨어지지만 학생들이 성장해가면서 꾸준히 접해야만 하는 도덕 예술 체육 등의 과목이 '집중편성'의 대상 과목이 되면서 반발은 끊이지 않았다.

급기야 교과부는 현행 집중이수제의 단점을 보완해 이르면 올 2학기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교과부와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현행 집중이수제의 근간을 이루는 '학생의 학기당 이수 교과목 수를 8개 이내로 편성하도록 한다'는 규정에서 체육과 예술(음악·미술) 과목은 제외시키고, 체육과 예술의 기준수업시수는 감축할 수 없도록 하는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 개정안은 다음 달 중 확정해 이르면 2학기부터 시행된다.

교과부는 이에 대해 "인성교육의 실현과 발전을 위한 개정"이라고 밝히지만, 교육 현장에서는 "사실상 집중이수제의 실패를 교과부가 자인하고 후퇴하는 것"이란 반응이 많다. B중학교의 한 교사는 "집중이수제 때문에 학생들이 해당 과목의 시험을 칠 때마다 과도한 공부 부담을 호소하거나, 교원 확보에 차질이 생기는 등의 다른 문제점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C고교 교장은 "2009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집중이수제와 '8과목 제한' 규정은 핵심이나 다름 없었는데 이것을 푼다는 것은 결국 교육당국이 집중이수제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듬직해야 할 교육과정이 조변석개식으로 바뀌는 것도 가볍게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헌재 "해직교사는 조합원 자격 없다"…교원노조법 합헌 결정
원전도 분권이 희망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분권- 오피니언 리더 100명에 묻다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30일 독도사랑 강연회 外
부산지법 대포통장 개설자에 첫 실형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특수교육과
상담심리학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민 위협하는 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
체계적인 예비군제도 정비 필요한 때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근혜 정부 3년 차 삼킨 '인사 블랙홀'
'미확인 장부'에 여의도 떨고 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한필서예작가전 31일까지 시민회관 外
일본 60대 5명중 2명 연금받으면서 일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쌀과 밀 : 서로 반대되는 곡물
떡과 빵 : 정반대 음식
박창희 대기자의 직설 [전체보기]
폐선을 더 이상 속이지 마라
BIFF사태, 참으로 옹색하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도박에 빠져 감당 못할 빚더미, 어느 60대 화교의 끔찍한 결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예측 불가능한 지진, 견딜 수 있는 방진시설만이 답
제2 세월호 막으려면 눈에 보이는 안전 체계 필요해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잘 만든 음식보다 가족 위하는 마음이 '차줌마'들의 매력
우리 사회 갈등과 대립, 편지쓰기로 풀 수 있어요
이슈 분석 [전체보기]
양산 AI 감염 경로는
이슈 추적 [전체보기]
창원, 광역시 승격 험난 예고…경남도 설득·법률 제정 뒤따라야
울주 신불산 케이블카 논란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관광농원 20선에 경남도내 4곳 선정
통도사에 템플스테이관 건립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사랑과 믿음
서운암 소나무 위의 공작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