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경찰청, 본청 인력 15% 줄여 일선 현장 배치키로

지방청 인력ㆍ경찰서 내근도 줄여 현장 배치 증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6-03 10:28:0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찰청은 인력증원이 힘든 상황에서 현장 치안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본청의 인력을 138명 감축하고 이 인력을 일선 현장으로 배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본청 정원 916명의 약 15% 수준으로 2008년 정부의 인력감축 방침에 따라 실시된 10% 감축보다 더 많은 본청 인력 감축이다.

경찰청은 이를 위해 본청의 불필요한 업무를 없애고 자체 사무 조정을 통해 업무 효율화를 하는 한편 지방으로 이관 가능한 사무와 권한을 조정하는 자구책을 마련했다.

갑작스러운 인력감축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업무의 연속성을 고려해 6월과 7월, 12월 정기인사를 통해 연내에 순차적으로 인력 조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각 지방청도 본청의 지침에 따라 이달중 지방청 본부와 경찰서 내근 직원에 대한 자체 인력감축계획을 마련해 인력을 현장으로 재배치할 예정이다.

경찰의 이 같은 조치는 살인ㆍ강도 등 5대 범죄와 112신고 등 치안수요의 지속적인 증가와 가정ㆍ학교폭력, 실종아동 수사 등 경찰 업무 범위의 확대에도 경찰의 인력증원은 5년째 제자리여서 민생치안을 위한 현장 경찰의 인력 부족이 심각한데 따른 것이다.

2008년과 비교해 지난해 말 기준 5대범죄는 13.6%, 112신고 건수는 42% 증가했으나 경찰 인력은 현 정부에서 51명(전의경대체인력 제외) 증가하는데 그쳤다.
경찰청은 외부 전문기관이 2010년 7월부터 10개월간 실시한 '경찰 최적 조직ㆍ인력진단' 연구결과에서도 치안변수를 바탕으로 12만3천여명을 적정한 경찰 인력규모로 진단해 약 2만 3천여명의 증원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공항 확장 긴급진단
신공항급 약속 거짓말
지금 법원에선
환자 처방전 29만 건 유출…돈과 바꾼 의사 윤리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문화계 블랙리스트, 바로잡아야
녹색도시 부산 말보다 실천을
뉴스 분석 [전체보기]
'대통령 뇌물죄' 맞춘 퍼즐…탄핵 변수로
검찰, 허 前시장 방패 뚫을까…수사결과 따라 한쪽은 치명상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명리조트 통합회원권 모집 外
미래에셋대우 '금융드림 콘서트' 개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무궁화와 무화과 ; 상반되는 꽃들
살구와 은행 ; 은색 살구처럼 보이는 은행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값비싼 선물보다 감동 어린 손편지 어떨지…
역사 잊지 않는 일…약탈 유산 환수의 첫걸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안대교 케이블, 왜 을숙도대교에는 없을까?
봄을 알리는 글귀 '입춘대길' '건양다경'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이곳 생선은 모두 내 거다
연 군락지 장엄한 석양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