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근교산&그너머 어플 출시
부산메디클럽

도망간 후배 갈취에다 대포통장까지…

보이스피싱 조직에 판매하기도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2012-05-07 23:45:55
  • / 본지 10면
  • 미투데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사하경찰서는 도망친 후배들을 서울까지 쫓아가 가혹행위를 하고 금품을 뺏는 것도 모자라 대포통장을 만들게 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판매한 혐의(특수강도)로 김모(22)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8월 서울로 도망간 황모(21) 씨 등 4명을 경기도 화성의 비닐하우스로 데려가 가혹행위를 하고 금반지 등 500만 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황 씨 등의 명의로 대포통장 5매를 만든 뒤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에 개당 10만 원씩 받고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 황 씨는 공장에서 일을 해 모은 2000만 원 중 일부를 김 씨에게 빼앗기자 이를 피해 서울로 도망간 것으로 드러났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 사람도 모르는 부산 생활사
'물 좀 주이소'-임시수도 부산의 물 기근
힘내라 마을기업-지역에서 싹트는 희망
부산 연제 행복나눔장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