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환경콘서트
부산메디클럽

도망간 후배 갈취에다 대포통장까지…

보이스피싱 조직에 판매하기도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2012-05-07 23:45:55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사하경찰서는 도망친 후배들을 서울까지 쫓아가 가혹행위를 하고 금품을 뺏는 것도 모자라 대포통장을 만들게 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판매한 혐의(특수강도)로 김모(22)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8월 서울로 도망간 황모(21) 씨 등 4명을 경기도 화성의 비닐하우스로 데려가 가혹행위를 하고 금반지 등 500만 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황 씨 등의 명의로 대포통장 5매를 만든 뒤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에 개당 10만 원씩 받고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 황 씨는 공장에서 일을 해 모은 2000만 원 중 일부를 김 씨에게 빼앗기자 이를 피해 서울로 도망간 것으로 드러났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골프대회
독후감 공모전
부산관광 UCC 공모전
잇단 죽음 부른 교정행정
인권사각 '징벌방'…의사 3명이 1400명 책임
행복한 교통도시 부산
시민의식·혁신적 정책 함께 나가야 성숙한 대중교통 정착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합천UCC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