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메타세쿼이아길·그린웨이 등 견학…창원을 보고 배운다

부천시·일본 야마구찌市 등 국내외 벤치마킹 방문 행렬

  • 국제신문
  •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  |  입력 : 2012-03-16 21:19:07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만수 부천시장 일행이 지난 15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폐철도 부지에 조성된 '그린웨이'를 견학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 강변여과수·환경시설 중점

경기도 부천시 김만수 시장과 시 공무원 22명이 지난 15일 창원을 방문했다. 창원시의 대표적인 가로수 길인 '메타세쿼이아 길' 등을 벤치마킹하기 위해서였다. 김 시장 일행은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가 즐비한 의창구 용호동 도서관 길과 경남도청 광장을 둘러봤다.

이어 폐철도 부지를 공원으로 만드는 마산합포구 임항선 그린웨이 등을 꼼꼼하게 둘러보면서 창원시청 안내 공무원들에게 관리방법 등을 물었다.

'환경수도'를 표방하는 창원시에 벤치마킹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자치단체뿐 아니라 외국에서 찾아온다. 이들의 벤치마킹 대상은 전국 최초로 개발한 강변여과수, 대단위 소각장, 재활용시설, 시내 가로수·공원 등 다양하다. 마산지역의 도시 재생사업에도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16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해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한 인원 수가 3000여 명에 이른다.

일본 야마구찌시 공무원과 민간단체 7명이 지난 7~9일 창곡동 폐기물종합센터(쓰레기 재활용작업) 및 소각로 1·2호기, 사림동 창원천(생태하천)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들 중 에코클럽(환경단체)의 오시무라 미야코(여·76) 씨는 "창원이 환경수도를 지향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직접 와서 보니 놀랍다.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강변여과수 정수장도 대표적 코스로 꼽힌다. 지난 2일에는 국토해양부와 한국수자원공사, 부산시·경남도 관계자들이 의창구 대산면 강변여과수 개발현장을 찾았다.

지난해 9월에는 말레이시아 민간수도사업자 15명이 창원의 강변여과수 시설을 살펴봤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월항쟁 30년…일상의 민주주의로
광장 민주주의의 일상화
힐링 으뜸촌
창원 양촌여울체험캠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민인권 증진 위한 정책 보완해야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통영 욕지도 아름다운 경치 탐방 外
이동순 시인 시가 있는 풍경 북 콘서트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동서로 막힌 지형에 영양염류 유입 늘어 '녹색물빛'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무더운 여름, 열 식히는 비둘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