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스토리텔링·첨단기술 무장한 역대 최대 16만 발 '환상쇼'

부산세계불꽃축제 막오르다 2011.10.21~29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1-10-20 21:12:0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열린 부산세계불꽃축제에서 광안대교 위로 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고 있다. 국제신문DB
- 22일 해외불꽃경연대회, 29일 60분간 멀티불꽃쇼
- 작년比 3만발 늘어 장관 연출
- 샌드애니메이션 동원 웅장미

올해 부산세계불꽃축제가 스토리텔링 기법과 샌드 애니메이션(빛과 모래로 만든 예술작품), 레이저 등 첨단 기술과 결합돼 환상적인 '해상 쇼'가 될 전망이다. 초대형 희망불새, 수상연화(물위에서 터지는 불꽃) 등 불꽃의 면면도 더 크고 화려해진다.

20일 불꽃쇼를 주관한 한화 측에 따르면 메인 이벤트인 불꽃쇼는 사상 최대 규모로 22일 8만 발, 29일 8만 발 등 총 16만 발의 불꽃이 터진다. 지난해 13만 발에 비해 3만 발이 늘었다. 22일 행사는 미국과 폴란드, 일본, 중국 등 4개국이 참가하는 불꽃경연대회 형태로 열린다. 1개 팀이 15분씩 불꽃을 연출하고 맨 마지막으로 3분간 한화 측에서 그랜드 피날레를 장식한다. 한화 관계자는 "다른팀에서 15분간 연출된 불꽃에 버금가는 수준의 불꽃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지며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전문가 6명과 시민평가단 100명이 행사 직후 심사를 해 순위를 가릴 예정이다.
   
20일 부산 남구 용호동 해군작전사령부 부두에서 한국화약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띄워 놓고 부산세계불꽃축제 때 쏘아 올릴 불꽃을 장착하고 있다. 김동하 기자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29일 무려 60분간 펼쳐지는 '멀티 불꽃쇼'다. '2011 위대한 비상! 부산'을 주제로 부산의 새로운 도약을 '새의 성장과정'에 비유, 탄생 성장 역경 등 6막으로 구성해 장관을 연출한다. 날아다니는 불새 모양의 불꽃은 지난해에는 날개 길이가 2.5m의 희망불새 3마리가 연출됐는데 올해는 총 7마리가 연출된다. 그 중 1마리가 길이 5.5m로 단면적은 기존의 4배에 달하는 초대형이다.

스토리텔링 전개를 위해 5척의 바지선에 설치된 대형화면에서는 샌드애니메이션이 연출된다. 샌드애니메이션은 빛과 모래를 이용해 다양하면서도 아름다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웅장한 스케일의 예술공연이다. 광안대교를 활용한 국내 최장 길이의 1㎞ 나이아가라 불꽃쇼와 불꽃이 직경 400m까지 퍼지는 25인치 초대형 폭죽 2발도 선보인다. 25인치 폭죽은 그 값만도 개당 5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규모가 큰 만큼 바지선 8척과 각국 기술자 200여 명이 동원되고 장비 설치에 일주일 이상이 소요된다. 현재 바지선은 남구 용호동 해군작전사령부 작전기지 내 부두에 정박해 있으며, 지난 17일부터 기술자들이 폭죽 설치작업을 진행 중이다. 한화 연화사업팀 이장철 과장은 "올해 불꽃쇼는 스토리텔링 기법과 첨단 기술이 어우러져 잊지못할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대안가족, 혈연을 넘어- 협동·공유가 만든 핀란드 기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영광 불갑사·함평 용천사 일대 답사 外
정지용 시인의 고향 충북 옥천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캐리비안과 카리브해: Caribbean Music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만선의 꿈
경주의 소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