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극지대학 및 극지토크콘서트
부산메디클럽

해운대·광안리 "요즘만 같아라"

BIFF 이어 불꽃축제 등 굵직굵직한 행사 줄이어…호텔·음식점 예약 끝 '대박'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2011-10-18 21:58:57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달 들어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와 부산세계불꽃축제 등 대규모 축제와 행사가 잇따라 열리면서 인근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이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해운대 일원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내내 해운대 일대의 모든 특급호텔의 객실이 가득 찼다. 영화제의 본부 호텔인 해운대그랜드호텔은 물론이고 웨스틴조선, 노보텔, 파라다이스 등의 객실은 영화제 게스트 등이 모두 차지하면서 일반 투숙객은 아예 숙박을 할 수 없었다. 특급호텔뿐 아니라 씨클라우드, 센텀호텔 등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영화제가 끝났지만 당분간 이들 호텔에서 숙박하는 것은 어려울 전망이다.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부산세계불꽃축제로 인해 객실 예약이 이미 오래전 마감됐기 때문이다. 웨스틴조선호텔 관계자는 "불꽃축제의 메인 행사가 열리는 22일과 29일의 경우 객실 예약이 2~3개월 전 모두 마감됐고, 메인 행사가 열리지 않는 날에도 80~90%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불꽃축제가 끝난 뒤에는 국제조선해양산업전(10월26~29일), 세계한상대회(11월2~4일), 부산세계개발원조총회(11월29일~12월1일) 등 굵직굵직한 국제 행사가 해운대에서 잇따라 열릴 예정이어서 해운대 지역 호텔의 방 구하기 전쟁은 연말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불꽃축제의 메인 행사장인 광안리 일대도 축제기간 숙박업소는 물론 유명 음식점의 예약이 꽉 찬 상태다. 특히 올해부터 축제기간이 일주일로 늘어나 상인들은 '대박'의 꿈에 부풀어 있다.

그러나 해마다 불거지는 '바가지 요금' 문제는 올해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22일과 29일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호텔들의 예약은 오래전부터 마감된 상태로 평상시의 배에 가까운 요금이 책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음식점들은 행사 당일 1, 2부로 나누어 손님들의 예약을 받는가 하면 카페 등의 야외 테라스의 '자릿세'는 10만 원을 호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광안리를 사랑하는 모임' 김흥재 회장은 "레스토랑의 경우 축제 당일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리는 점을 고려해 뷔페식 등 패키지를 판매하고, 호텔도 식음료 상품과 연계한 특별 상품을 판매하고 있어 가격이 무조건 높다고 보는 것은 무리"라면서도 "축제 기간 자릿세를 터무니없이 높게 받지 않도록 업소들을 상대로 현장 조사 및 계도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축제 및 행사

·부산세계불꽃축제(10월22~29일)
·국제조선해양산업전(10월26~29일)

·세계한상대회(11월2~4일)

·부산세계개발원조총회(11월29일~12월1일)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어묵사진 공모전
삼정그린코아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학대아동 상호
이용득의 부산항 이야기
개항 100년의 상징물 부산대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건설환경공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엘시티 특혜 의혹, 낱낱이 밝혀내야
트럼프 시대, 한미관계 대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 대통령 탄핵대오 흔들기
'조건없는 퇴진' 야권 단일대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시체육회, 당구 전용훈련장 개장 外
창작탈춤패 지기금지 '맞이 굿, 탈판'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알밤과 율자 : 각별한 과일
대추야자와 사과대추 : 여물은 대추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크기만 크다고 '슈퍼문'이 아니야
현미경 감정땐 진짜 작가 알 수 있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권력형 비리 폭로 뉴스가 '촛불'들게 했다
국정 잘못이 성난 민심 촛불시위 불지폈다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담양 메타세쿼이아 길
작은 촛불
현장&이슈 [전체보기]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공직자 복지부동 조장 '또 다른 규제' 우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