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하늘엔 불꽃, 해변엔 커피 쏜다

광안리 비치 카페 페스티벌, 길어진 불꽃축제와 연계…체험·할인 행사로 홍보 적극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2011-10-18 21:57:53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광안리 해변의 업소 위치와 소개 정보가 담긴 '카페 로드맵'.
"길어진 불꽃축제와 함께 광안리 카페 축제 보러 오세요."

부산 수영구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관계자들의 모임인 '위드 광안리'가 제7회 부산세계불꽃축제가 열리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카페 축제를 연다. 이번 축제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광안리 해변 카페거리를 알리고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야외 무대행사 위주가 아닌 해변가에 있는 100여 개의 업소가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광안리 해변의 업소 위치와 소개 정보가 담긴 '카페 로드맵'을 따라 카페, 커피·맥주전문점 등 각 업소의 이벤트장을 참가자가 직접 찾아다니면서 체험하는 방식이다.

업소들은 주요 행사로 커피볶기(로스팅), 커피맛 감별, 대륙별 원두전시 및 판매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추억의 보물찾기, 요트체험, 디스코 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했다. 관광객들이 5곳 이상 업소를 방문해 도장을 받으면 오는 12월까지 사용가능한 무료할인쿠폰(10만 원)을 준다. 행사기간 중 일부 브랜드 커피전문점에선 할인 및 사은품 증정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위드 광안리 관계자는 "최근 광안리 해변로를 따라 전국에서 가장 많은 커피전문점이 형성됐고 이 같은 거리 특성을 반영한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광안리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알리겠다"며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연중 진행되는 이벤트를 계획 중이며 젊은이들을 겨냥한 백사장 캠프파이어, 무료 셔틀버스 등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광안리해변에는 100여 개가 넘는 카페와 레스토랑, 30여 개의 브랜드 커피점이 자리를 잡고 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힐링 으뜸촌
밀양 꽃새미마을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오슬로 비겔란 조각공원, 삶과 죽음의 윤회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지역주민 위한 도시공간 재생 필요
도서관, 시민들의 지식놀이터 돼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 대통령 탄핵대오 흔들기
'조건없는 퇴진' 야권 단일대오
뉴스&이슈 [전체보기]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해수담수 선별공급' 또다른 갈등 유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kt 김현민 "덩크 콘테스트 한 번 더" 外
자작나무숲 등 태백산 눈꽃기차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땅콩과 견과;땅속에서 견두가 된 콩
깨와 콩 : 식물성 식용유의 원료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퇴임 전 지지율 55%…사랑받는 대통령의 비결
국가가 주는 월급, 대안복지냐…과잉복지냐…세계는 뜨거운 논쟁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학생들이 바라는 대통령, 직접 뽑는 날 올까
'촛불' '김영란법' 신문에 정말 많이 나온 단어죠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이슈 추적 [전체보기]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경찰 내부 시위사범 우선검거정책 '황당'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생선 선별작업
춤꾼 고니의 화려한 무용
현장&이슈 [전체보기]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공직자 복지부동 조장 '또 다른 규제' 우려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21㎏ 지고 곡예배달…땀샤워해도 연탄 넉넉했으면
욕·반말 진상손님 여전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