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불꽃축제 특별석 사라진다

명당자리 모든 관람객에 개방…안전위해 출입총량제 실시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  |  입력 : 2011-10-11 21:43:49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부산불꽃축제 모습. 국제신문DB
오는 21일부터 9일간 광안리해수욕장에서 펼쳐지는 올해 '부산세계불꽃축제'에서는 중앙무대 앞 초청관람석이 사라지고 그 자리가 모든 관람객에게 개방된다. 단 해외단체관광객을 위한 외국인관람석과 협찬사 관람석은 민락회센터 앞에 설치된다.

부산시는 지난해까지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 가운데 불꽃쇼가 잘 보이는 곳에 4000석 규모의 초청관람석을 마련했지만 위화감을 조성하고 일반 시민에게 불편을 준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 폐지한다고 11일 밝혔다. 하지만 부산시는 사전에 좌석을 제공하기로 한 해외단체관광객을 위한 관람석을 민락회센터 앞에 22일 2000석, 29일 4000석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대선주조 등 불꽃축제 협찬 기업을 위한 관람석은 최대한 줄여 설치할 방침이다.

안전대책 차원에서 '출입 총량제'와 '순차적 귀가제'가 도입된다. 시는 관람객을 분산 입장시키기 위해 관람객 진입 총량(50만 명)이 넘어서면 주 출입구부터 좌우 출입구 순으로 통제하기로 했다. 또 행사를 마치면 해변로, 인도 쪽 관람객이 먼저 귀가하고 나서 10~20분 후 백사장 관람객의 귀가를 유도하기로 했다. 시는 행사장 주요 지점 7곳에 CC(폐쇄회로)TV를 설치할 계획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목욕탕서 10세 소년 성기 만진 60대 벌금 1500만 원
지금 법원에선
의붓손녀 초등생 때부터 6년간 성폭행·임신시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예술인은 표현의 자유를 양보할 수 없다
붉은불개미 피해 예방대책 세워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청암 양규명 선생과 동래트레킹 外
부산 초량왜관 속속들이 역사 트레킹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에스키모와 이누이트-코리안 사물놀이
American Indian 송 : Native American 송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잘 만든 콘텐츠 하나, 열 기업 안 부러워요
1인 가구 시대…젊은층도 많대요 ‘외로운 죽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외래종의 습격…주민도 생태계도 시름시름
어른도 못한 ‘똥학교’(대변초등학교) 개명, 아이들이 해냈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개발 걸림돌 된다” 인성교육관 건립 반발
부산경찰 과속적발 1년새 18배
이슈 추적 [전체보기]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커지는 “엘시티 특검” 목소리…검찰 재수사 여부도 촉각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외나무다리 위 상여
넘실대는 분홍물결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