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골프대회
부산메디클럽

부산불꽃축제 특별석 사라진다

명당자리 모든 관람객에 개방…안전위해 출입총량제 실시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 2011-10-11 21:43:49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부산불꽃축제 모습. 국제신문DB
오는 21일부터 9일간 광안리해수욕장에서 펼쳐지는 올해 '부산세계불꽃축제'에서는 중앙무대 앞 초청관람석이 사라지고 그 자리가 모든 관람객에게 개방된다. 단 해외단체관광객을 위한 외국인관람석과 협찬사 관람석은 민락회센터 앞에 설치된다.

부산시는 지난해까지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 가운데 불꽃쇼가 잘 보이는 곳에 4000석 규모의 초청관람석을 마련했지만 위화감을 조성하고 일반 시민에게 불편을 준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 폐지한다고 11일 밝혔다. 하지만 부산시는 사전에 좌석을 제공하기로 한 해외단체관광객을 위한 관람석을 민락회센터 앞에 22일 2000석, 29일 4000석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대선주조 등 불꽃축제 협찬 기업을 위한 관람석은 최대한 줄여 설치할 방침이다.

안전대책 차원에서 '출입 총량제'와 '순차적 귀가제'가 도입된다. 시는 관람객을 분산 입장시키기 위해 관람객 진입 총량(50만 명)이 넘어서면 주 출입구부터 좌우 출입구 순으로 통제하기로 했다. 또 행사를 마치면 해변로, 인도 쪽 관람객이 먼저 귀가하고 나서 10~20분 후 백사장 관람객의 귀가를 유도하기로 했다. 시는 행사장 주요 지점 7곳에 CC(폐쇄회로)TV를 설치할 계획이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환경콘서트
독후감 공모전
부산관광 UCC 공모전
박창희 대기자의 색깔있는 인터뷰
'국제시장' 명물가수 최규식 씨
지금 법원에선
승부조작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선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합천UCC공모전
예금보험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