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부산록페스티벌 관람객들 어서 오이소"

소음 민원에 타지역 기피, 사상구 행사장 인근 주민들 펼침막까지 내걸고 환영

  • 국제신문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11-08-02 23:47:24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일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 인근 아파트단지에 부산국제록페스티벌(5~7일) 개최를 환영하는 펼침막이 내걸렸다. 곽재훈 기자 kwakjh@kookje.co.kr
소음 민원으로 인해 개최 장소를 옮겨 다녀야만 했던 부산국제록페스티벌 행사가 올해는 주민들의 환영을 받으면서 열리게 됐다. 소음 민원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됐던 행사장 주변 아파트 주민들이 록페스티벌 행사와 관람객들을 환영하는 펼침막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2011년 부산국제록페스티벌(5~7일)의 행사 장소인 삼락강변공원 인근 아파트단지에 지난 1일부터 행사 개최를 환영하는 펼침막이 내걸렸다. 펼침막에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개최를 환영합니다. 동양한신아파트 입주민 일동'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인근 또다른 아파트 단지 3곳에서도 행사 개최일 이전 이 같은 내용의 펼침막을 내걸 예정이다.

'소음 민원 덩어리'로 여겨지던 국제록페스티벌이 이처럼 환영을 받은 것은 행사가 시작된 2000년 이후 처음이다. 국제록페스티벌은 행사가 시작된 이후 소음 민원으로 개최지가 광안리해수욕장(2000~2001년), 다대포해수욕장(2002~2010년)에 이어 올해는 삼락강변공원으로 옮겨졌다. 이로 인해 올해 행사장인 삼락강변공원 축구장에서 동쪽(사상시외버스터미널 방면) 반경 400~500m 내에 있는 200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소음민원 발생이 예상돼 송숙희 사상구청장이 직접 주민 설득(본지 지난달 21일자 8면 보도)에 나서기도 했다.
올해 록페스티벌은 5만 명의 관람객이 몰려 '록페스티벌 특수'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처음으로 텐트촌이 행사장 주변에서 운영돼 국내외 록 마니아들이 총출동할 것으로 보인다. 벌써부터 인근 숙박업소는 예약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이에 사상구는 록페스티벌 분위기를 한껏 띄우기 위해 국내 최장 길이(269m) 육교인 '강변나들교'를 행사 시작일인 5일 오전 11시부터 개통하기로 이날 전격 결정했다. '강변나들교'는 괘법동 르네시떼 앞과 삼락강변공원을 잇는 육교로, 애초 부산~김해 경전철 개통에 맞춰 시민들의 통행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전철 개통이 지연되자 사상구는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강변나들교' 개통을 앞당겼다. 송 구청장은 "이번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사상구의 대외 인지도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당초 우려와는 달리 주민들이 행사 개최를 환영하고 있어 록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에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대안가족, 혈연을 넘어- 협동·공유가 만든 핀란드 기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영광 불갑사·함평 용천사 일대 답사 外
정지용 시인의 고향 충북 옥천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캐리비안과 카리브해: Caribbean Music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만선의 꿈
경주의 소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