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리딩증권도 고객 정보·계좌번호 유출

DB 관리 소홀로 해킹당해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1-05-19 21:48:16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금융감독원은 리딩투자증권이 홈페이지 관리 서버의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DB) 관리를 소홀히 한 탓에 해킹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19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 회사는 해커들이 정보 유출에 곧잘 사용하는 '구조화질의어(SQL)' 입력을 차단하지 않아 회원으로 가입한 고객의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빠져나갔다. 해커는 지난 10일 오후 리딩투자증권에 협박 이메일을 보냈으나, 이 회사는 해커의 연락을 받기 전까지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증권사 홈페이지에 회원 가입한 고객의 개인정보 1만2000여 건(중복자 포함시 2만6000여 건)과 증권계좌번호 5000여 건이 해커에 의해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