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소말리아 해적 국민참여 재판, 법정안팎 보안·경비 대폭 강화

부산지법, 23~27일 비상체제로

  • 국제신문
  •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  입력 : 2011-05-18 22:09:31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 사법 사상 초유의 해적 재판을 앞두고 법정과 법원 주변 보안이 대폭 강화된다. 국내외의 관심이 쏠려 있는데다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된 후 보복 테러에 대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이슬람교도인 해적을 고려해서다.

부산지법은 23일부터 27일까지 청사 입구와 재판정인 301호 법정(배치도) 앞에 별도의 검색대를 설치해 일반 방청객은 물론 취재진의 소지품도 철저히 검사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일반 방청객 수도 45명으로 제한해 23일부터 27일까지 매일 오전과 오후 1회씩 법원 1층 안내데스크에서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한다. 첫날을 제외하고 오전에는 9시, 오후에는 1시40분에 선착순으로 나눠준다. 방청권은 매일 색깔을 달리해 계속 사용하는 것을 방지할 계획이다. 부산지법은 또 경찰에 지원을 요청해 해적재판이 열리는 기간 1개 중대 병력을 청사 주위에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부산지법은 이와 함께 재판 첫날 언론매체에 법정 내 촬영을 허용하면서도 재판부와 검사, 배심원단은 카메라에 잡히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혹시 있을지도 모를 테러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만 19세가 안 돼 소년으로 분류되는 아울 브랄랫(18세 11개월)의 얼굴이 카메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 것은 소년범을 보호하는 관련 규정을 준수하려는 취지이다.
해적 재판이 열리는 301호 형사대법정은 통역의 중요성과 피고인 보안 등을 고려해 자리가 재배치된다. 통상 법정 가운데 위치한 증인석이 통역인석으로 바뀌고, 증인석은 변호인석과 법관석 사이에 배치된다.

보통 피고인석은 변호인 옆에 배치됐으나 이번에는 변호인석 뒤로 이동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