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마르크스 엥겔스 `공산당 선언` 발표 (1848. 2. 24)

  • 국제신문
  • 김찬석 기자
  •  |  입력 : 2011-02-23 21:43:12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공산당선언은 사회주의의 성경이라고 하겠다. 선언은 이렇게 시작한다. '공산주의라는 유령이 유럽에 떠돌고 있다'. 선언의 마지막은 다음과 같다. '프롤레타리아가 잃을 것이라곤 쇠사슬뿐이요 얻을 것은 전 세계다. 전 세계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 성경치고는 지나치게 선동적이다.

마르크스(사진)는 자본주의가 이룩한 업적은 인정했다. 그러나 자본주의의 발전에 따라 부르주아가 자본의 주인이 아니라 노예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마치 알라딘이 마술램프에서 불러낸 거인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 상황과 유사하다. 그래서 과거의 봉건계급도, 부르주아도 아닌 새로이 등장하게 된 노동자 프롤레타리아 계층이 새로운 사회를 건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엥겔스는 이 선언이 "전체 사회주의 문헌 가운데 가장 널리 유포되고 가장 국제적인 작품이며 시베리아에서 캘리포니아에 이르는 모든 나라의 수천만 노동자들에게 인정받는 공동 강령"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선언은 1917년 소련에서 세계 최초의 공산주의 혁명으로 현실화되는 듯 했다. 그러나 스탈린이 등장하면서 소련도 사이비 사회주의로 흘렀다. 마르크스가 예언했던 개인들의 자유로운 발전이 만인의 자유 신장의 조건이 되는 사회는 결코 도래하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