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울경 고층건물 20% 소방안전 `낙제점`

피트층 무단 용도 변경 잦아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0-11-17 21:39:27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해운대 '골든 스위트' 화재 이후 소방당국이 11층 이상의 전국 고층 건물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실시한 결과 부산 울산 경남에서 219곳이 '불량' 판정을 받았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한나라당 임동규 의원에 따르면 소방방재청이 지난달 1일부터 지난 5일까지 전국의 고층 복합건물 4955개소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한 결과 413곳(8.3%)이 소방시설 '불량'이었다. 이 가운데 부산은 723곳 중 142곳(19.6%), 울산은 103곳 가운데 24곳(23.3%), 경남은 230곳 중 53곳(23.0%)으로 전체 불량 건물의 53%를 차지했다. 반면 서울은 2543곳의 건물 가운데 불량 판정을 받은 곳은 21곳(0.8%)에 불과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화재 조기 진압을 위한 시설 불량 판정이 대부분이었다. 소방청은 소화기를 설치하지 않았거나 스프링클러, 화재감지기 등이 작동하지 않은 곳에 대해 시정 명령(전국 557건)을 내렸다. 부산은 136건, 울산은 21건, 경남은 50건이 포함됐다. '골든 스위트' 화재 때와 마찬가지로 부산지역 4개 건물은 상업 및 주거 시설이 분리돼 한 개 층을 비워둬야 하는 피트(PIT)층을 다른 용도로 무단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연제구의 A 빌딩과 해운대구의 B 빌딩은 피트 층을 미화원 휴게실로 전용했고, 해운대구의 C빌딩은 사무실로 썼으며 같은 구의 D빌딩은 일부를 수면실로 사용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