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성 야심작’ 갤럭시S23 실물보니…‘왕눈이 카메라’ 한눈에

삼성전자 2일 오전 미디어 체험행사

카메라 디자인 바꾸고 성능 업

AP 교체, 배터리 용량 높여 지속성 길게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3-02-02 13:53:07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전자가 2일 공개한 갤럭시 S23 시리즈는 모델(울트라, 플러스, 기본형) 간 디자인과 색상을 통일하고 카메라 외형과 성능을 키웠다. 기자는 2일 오전 삼성전자가 마련한 실물 체험 행사에 참여해 각 시리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제품을 체험했다.
갤럭시S23 울트라를 쥔 모습. 정옥재 기자
갤럭시 S23 모델 후면. 정옥재 기자
왼쪽부터 갤럭시 S23 울트라, 갤럭시 S23, 갤럭시 S21. 정옥재 기자
● S23 시리즈 색상, 디자인 통일…후면엔 ‘왕눈이 카메라’

이번 시리즈는 각 모델 라인 간 색상과 디자인이 통일됐다는 게 눈에 먼저 들어왔다. 후면 카메라 디자인은 컨투어컷(S21과 S22 플러스와 기본형 모델의 후면 카메라 하우징)이 사라지고 모두 큰 물방울 모양으로 일치됐다. 색상도 팬텀 블랙, 크림, 그린, 라벤더 색상 네 가지다. 통신사나 삼성닷컴에서만 판매하는 별도의 색상 제품은 있다. 또한 기존에 붙여졌던 전면 글라스 보호 필름은 사라졌다.

카메라 렌즈 크기도 전작보다 훨씬 커져 역대 최대 크기다. 기자는 갤럭시 S21 기본 모델과 갤럭시 S23 기본 모델의 후면 카메라 크기를 비교했더니 그 크기가 훨씬 커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 S23 기본 모델은 S22 기본 모델과 크기가 같고 S21 기본 모델보다는 길이가 약간 짧다. S23 기본 모델과 플러스는 깻잎 통조림과 비슷한 플랫 디스플레이다. S23 울트라는 손으로 쥐었을 때 날카로움이 사라진 엣지 디스플레이다. 전작보다 곡률을 완만하게 해 플랫 디스플레이와 거의 비슷한 느낌을 준다.

엣지 디스플레이 곡률을 완만하게 한 것은 소비자가 보호 필름을 잘 붙이도록 하되 S펜을 사용할 때 불편하지 않도록 한 것이다. 엣지 디스플레이는 또한 갤럭시 노트의 감성을 계승하는 성격도 있다.
갤럭시 S23 울트라 밀리터리 케이스. 폰을 보호하기 위해 아주 강력한 충격에도 견딜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정옥재 기자
갤럭시 S23 울트라 옆면. 엣지 디스플레이의 곡률을 완만하게 바꾸었다. 정옥재 기자
갤럭시S23 울트라와 갤럭시 북3 울트라를 연결한 모습. 정옥재 기자
● 야간 사진 촬영 등 전문가급으로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S23 시리즈를 통해 카메라를 많이 활용하는 소비자가 DSLR(digital single-lens reflex camera) 카메라를 별도로 구입하지 않도록 한 게 목표로 보인다. 스포츠 경기, 뮤지컬 및 연예인 ‘덕후’들이 스타들의 사진을 찍기 위해 큰 렌즈가 달린 DSLR을 구입하는 수요를 이번 S23에 흡수하도록 한 것이다. 캠핑을 즐기는 사람이 한적한 곳에서 밤하늘 사진을 찍을 때 삼각대만 지참하면 은하수, 선단 등을 촬영할 수 있도록 성능을 높였다. 갤럭시 S21 울트라, 갤럭시 S22 시리즈에 시범적으로 적용했던 Expert raw(전문가용 원본 사진) 앱을 이번에 전면적으로 적용해 사용자가 사진 전문가처럼 편집하고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 갤럭시 북 프로 3와 연결성 강화

삼성전자는 2일 새벽 3시 갤럭시 S23 시리즈를 공개하면서 노트북 갤럭시 북3 프로 시리즈도 공개했다. 북 프로 3에서 특히 주목할 것은 갤럭시 폰과 패트와의 연결성을 강화한 점이다. 노트북과 폰을 연결하면 노트북 마우스 포인트가 갤럭시 폰에서 움직일 수 있다. 이 기능은 삼성인터넷 앱에 모두 로그인하고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로 연결돼야 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3. 3[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4. 4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5. 5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6. 6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7. 7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8. 8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9. 9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10. 10유튜버로 물오른 코믹연기 “다음엔 액션 해보고 싶어요”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韓 "민주주의 위협 세력엔 더 단호히 대항…채상병특검법 막겠다"
  7. 7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8. 8“2차 공공기관 이전 않으면 국가 지속가능성 위협”
  9. 9‘어대한’ 벽 깨지 못한 친윤계 ‘배신자 프레임’
  10. 10음주운전 3회 적발 땐 면허 박탈, 현장 도주자 처벌근거도 만든다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3. 3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4. 4‘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5. 5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6. 6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7. 7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8. 8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9. 9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10. 10[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세련된 게이밍 노트북' 오멘14 슬림 리뷰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3. 3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4. 4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5. 5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6. 6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7. 7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8. 8“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9. 9부산보건대, 경성전자고와 함께 지역청소년을 위한 바리스타 자격증 교육 진행
  10. 10부산 다문화·탈북 고교생 맞춤 대입설명회 열린다
  1. 1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2. 2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3. 3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4. 4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5. 5‘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8. 8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불황을 모르는 기업
美·日서 인정받은 용접기…첨단 레이저 기술로 세계 공략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주식투자땐 경영 참여 가능, 채권은 자금만 빌려주는 것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