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제조업 심장’ 부울경 국가산단, 작년 생산 20조·고용 1만 명 급감

녹산·온산·울산미포·창원 4곳, 연간 총생산액 186조4343억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1-02-22 22:04:46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국산단 감소액 59.4% 차지
- 전방산업 위축·저유가 영향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난해 부산 울산 경남에 있는 국가산업단지가 극심한 부진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울경 4대 국가산단의 전체 생산액은 2019년보다 20조 원 넘게 급감했다. 고용 인원도 1만 명이나 줄었다. 장기간 이어진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로 인한 전방산업 위축, 석유화학업계를 강타한 저유가 사태까지 겹치면서 제조업을 뒷받침하는 부울경 국가산단의 실적과 동력이 바닥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녹산산단 전경. 국제신문DB
22일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부산 녹산산단 ▷울산 온산산단, 울산미포산단 ▷경남 창원산단 등 부울경 4대 국가산단의 연간 생산액 합계는 186조434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207조3337억 원)보다 20조8994억 원(10.1%) 급감한 것이다. 아울러 이 감소액은 지난해 전국 38개 모든 국가산단의 생산 감소액(35조1823억 원) 중 59.4%를 차지하는 규모다. 생산액은 일정 기간 생산된 재화의 수량 등을 금액으로 나타낸 지표다.

산단별로 보면 4곳 모두 감소세를 기록했다. 온산산단의 생산액 감소율이 14.2%(42조1427억 원→36조1491억 원)로 가장 컸다. 이어 ▷울산미포산단(-11.3%, 114조8671억 원→101조8925억 원) ▷창원산단(-4.4%, 39조1960억 원→37조4853억 원) ▷녹산산단(-2.0%, 11조1279억 원→10조9074억 원) 순이었다. 특히 온산산단의 감소율은 38개 산단 중 여수국가산단(-21.0%)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생산 감소는 수출과 고용에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부울경 4대 산단의 전체 수출액은 650억3300만 달러(약 72조890억 원)로 2019년(707억7100만 달러)보다 57억3800만 달러(8.1%) 감소했다. 2019년 말 26만971명이었던 전체 고용 인원도 지난해 말 25만624명으로 1만347명(4.0%) 줄었다. 같은 기간 가동업체 수는 4915개에서 4777개로 138개(2.8%) 감소했다.

국가산단의 부진이 부울경에서 유독 심했던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전방산업 위축이 조선·자동차·가전 등 부울경 4대 산단의 주력 업종에 집중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산업단지공단 관계자는 “지난해 저유가 흐름도 석유화학 제품을 주로 생산하는 울산지역 산단 등에 직격탄을 줬다”고 설명했다. 통상 국제유가가 내려가면 석유화학 관련 발주가 줄어든다.

실제로 부울경 4대 산단의 생산액 합계를 업종별로 보면 석유화학이 26.2%(2019년 7조1189억 원→지난해 5조2557억 원)나 급감했다. 이 감소율은 산업단지공단이 분류한 10개 업종 중 가장 큰 것이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지역경제동향’ 자료를 봐도 코로나19 3차 확산이 시작된 지난해 4분기 부산의 전체 수출액은 2019년 4분기보다 16.4% 급감했다.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큰 감소율이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부울경 4대 국가산단별 생산액 추이

구분

2019년

2020년

증감액

증감률(%)

녹산

11조
1279억

10조9074억

-2205억

-2.0

온산 

42조
1427억

36조1491억

-5조9936억

-14.2

울산미포 

114조8671억

101조8925억

-12조9746억

-11.3

창원 

39조
1960억

37조4853억

-1조7107억

-4.4

합계 

207조
3337억

186조4343억

-20조8994억

-10.1

※자료 : 한국산업단지공단, 단위: 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관련기사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폭염 속 삼익비치 3000세대 정전…저녁시간 자체 전력시설 문제로
  2. 2부산 코로나 양성률 2배 껑충…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3. 3피서객 몰린 해운대, 선별검사소도 북적
  4. 4시민공원 오염토 건강 위협 수준…부실조사 사실로
  5. 5하루 확진 미국 11만·영국 3만 명…지구촌 델타발 4차 유행 공포
  6. 6부산 산학협력센터 테크노파크에 맡길 듯
  7. 7대선주자 홍준표 “가덕신공항, 부울경 엮는 중심”
  8. 8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1> 이정미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전 헌재 권한대행
  9. 9부산 생활권·비규제 매력 다 누리는 사송 브랜드타운 마지막 퍼즐
  10. 10대학생 9명 오피스텔 술파티…해이해진 시민 방역의식
  1. 1대선주자 홍준표 “가덕신공항, 부울경 엮는 중심”
  2. 2두 야당 대표 부산행…이준석 가덕논란 불끄기, 안철수 균형발전 이슈화
  3. 3“행정구역 개편·대입수시 폐지…1/4 값 아파트도 도입할 것”
  4. 4여야 상임위 11대 7 재배분…PK 3선들 위원장 눈독
  5. 5지역주의로 불거진 여당 양강의 이전투구
  6. 6윤석열, 이준석과 회동…입당 급물살?
  7. 7윤석열·이준석 회동 “만나보니 대동소이”…尹 국힘 입당 급물살
  8. 8대도시특례 등 166개 사무 지방에 이양된다
  9. 9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부산 찾아 PK 민심 잡기
  10. 10PK 김경수 빈자리 파고드는 이낙연
  1. 1부산 산학협력센터 테크노파크에 맡길 듯
  2. 2부산 생활권·비규제 매력 다 누리는 사송 브랜드타운 마지막 퍼즐
  3. 3소득 하위 80% 1인당 25만 원…공시가 15억 이상 집 소유 직장인 제외
  4. 4폭염에 에어컨 불티…LG전자 창원 생산라인 풀가동
  5. 5내고장 비즈니스 <15> 거제 명등수산
  6. 62분기 부산 땅값 1.02% ↑
  7. 7부산기업 ‘태블릿 주문시스템’ 주목
  8. 85대 금융그룹 상반기 이자이익만 20조
  9. 9에어컨·냉풍기·선풍기…리퍼브제품 득템하세요
  10. 10부산은행 ‘안면인식 실명확인’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1. 1폭염 속 삼익비치 3000세대 정전…저녁시간 자체 전력시설 문제로
  2. 2부산 코로나 양성률 2배 껑충…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3. 3시민공원 오염토 건강 위협 수준…부실조사 사실로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1> 이정미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전 헌재 권한대행
  5. 5대학생 9명 오피스텔 술파티…해이해진 시민 방역의식
  6. 6청년과, 나누다 3 <5>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7. 710년전 ‘기름오염 없다’던 구역, 더 찌들려 있었다
  8. 8지자체 경제자유구역청장 임명 때 중앙정부와 사전협의 절차 없앤다
  9. 9오늘의 날씨- 2021년 7월 26일
  10. 10[포토뉴스] 산지 폐기 되는 애호박
  1. 1세계 톱랭커 이아름·최인정 줄탈락…한국 목표달성 비상
  2. 2다이빙 우하람 한국 최고성적 도전…유도 안창림 32강전
  3. 3한국 체면 살린 양궁…여자 단체전 9연패 금자탑
  4. 4양궁 막내들이 해냈다…펜싱은 38세 맏형의 저력
  5. 5펜싱 박상영 2연패 불발…태국 태권도 첫 금메달
  6. 6[올림픽 통신] 행사 관계자 사퇴, 장외 반대 시위대…끊이지 않는 잡음
  7. 717세 탁구 신동 신유빈, 58세 노장 만나 신승
  8. 8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공희용 8강 청신호
  9. 9태권도 간판 이대훈, 또다시 좌절된 '금메달 꿈'
  10. 10황선우, 박태환 넘어섰다...금빛 물살 예고
내고장 비즈니스
거제 명등수산
위기의 '중소' 전통시장
개발도 어렵고, 손님도 안오고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