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제조업 부가가치도 수도권이 독식

10년 간 부가가치 창출액…수도권 100% 넘게 급증, 비수도권 전체 51% 증가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0-06-04 22:13:43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30%·경남 10% 그쳐
- 첨단업종 부재가 주요 원인

정부가 첨단산업 및 연구·개발(R&D) 센터를 수도권에 유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 ‘리쇼어링(Reshoring·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확대 정책을 강행하고 있지만 비수도권은 인적·물적 인프라가 열악한 탓에 제조업이 심각한 위기를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10년간 수도권의 제조업 부가가치 창출액은 100% 넘게 급증한 반면 부산은 고작 3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도권 리쇼어링 정책이 결국에는 비수도권과의 경제적 격차만 심화시키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비판을 확인시키는 극명한 사례다.

4일 본지 취재팀이 국가통계포털에 공시된 ‘시도별·경제활동별 지역내총생산(GR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의 제조업 총부가가치 창출 실적(이하 금액 기준)은 2008년 99조4923억 원에서 2018년 204조9926억 원으로 무려 106.0% 급증했다. GRDP의 핵심 요소인 제조업 부가가치는 생산·수출·투자 활동으로 창출된 모든 부가가치를 금액으로 환산한 것이다. 통상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미래형 첨단산업이 많은 지역일수록 부가가치 창출액이 늘어난다.

같은 기간 비수도권 13개 시·도(2013년부터 집계된 세종시 제외)의 제조업 부가가치 창출액 합계는 197조3034억 원에서 297조9176억 원으로 5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도권 증가율의 절반 수준이다. 특히 부산 울산 경남지역은 상대적으로 더 저조했다. 부산의 증가율은 29.6%(11조2619억 원→14조5950억 원)로 수도권의 3분의 1 수준 밖에 되지 않았다. 16개 시·도 중에서는 경남(10.5%)과 경북(25.2%)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 울산도 39.3%에 머물며 비수도권 전체 증가율에 못 미쳤다.

부울경을 비롯한 비수도권 제조업의 부가가치 창출액이 수도권보다 현저히 낮은 것은 고부가가치형 첨단 업종의 부재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부산경제진흥원 관계자는 “부산 경제의 버팀목인 제조업을 ‘첨단’ 차원에서 본다면 수도권보다 더 뛰어나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때문에 정부가 비수도권 산업의 열악한 실정을 외면한 채 이미 비대한 수도권에만 초점을 맞춰 리쇼어링 정책을 추진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내 최대 규모의 첨단 IT 밸리로 조성된 경기도의 경우 2011~2018년 제조업 사업체(10인 이상) 수 증가율이 13%(2만1838개→2만4682개)로 부산(4.1%, 3984개→4149개)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 이르면 내년 착공
  2. 2김해 ‘대청천 경동 리인뷰’, 대청천 조망과 우수한 광역교통망…추가옵션 없는 아파트
  3. 3부산·울산도 전셋값 급등…대책 약발 ‘글쎄’
  4. 4이주대책에 제동 걸린 천마산 모노레일
  5. 5신문기사와는 또다른 매력…“청년 탈부산, 위로와 공감 끌어내려 했죠”
  6. 6삼성 주가 변동성 미미할 듯
  7. 7코로나 주홍글씨 만덕동 “부산시가 핀셋 지원 나서라”
  8. 8자동차·스포츠광 이건희…부산 르노삼성·AG(아시안게임) 유치 이끌어
  9. 9문현 ‘국제금융센터 퀸즈W’, 전매규제 피한 막차 물량…금융경제 중심지 수혜 누려라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10월 26일(음 9월 10일)
  1. 126일은 ‘추미애 국감’…윤석열 작심발언에 반격 나서나
  2. 2국민의힘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민주 “합법적 시간 끌기 우려”
  3. 3산재 사망 6년만에 울산경찰 지각 사과
  4. 4윤석열 “퇴임 후엔 봉사” 후폭풍…여당은 비난, 야당은 엇갈린 목소리
  5. 5“부산시장 보선 후보들에 메가시티 서약 받을 것”
  6. 6 김두관 의원 인터뷰
  7. 7해수욕장 이용객 급감에도 인명사고는 증가
  8. 8국가사무 지방이양 가속화
  9. 9“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주민투표 하자” 온라인 주민대회 개최
  10. 10
  1. 1문현 ‘국제금융센터 퀸즈W’, 전매규제 피한 막차 물량…금융경제 중심지 수혜 누려라
  2. 2김해 ‘대청천 경동 리인뷰’, 대청천 조망과 우수한 광역교통망…추가옵션 없는 아파트
  3. 3 부산시 관광업계 지원 참가업체 모집
  4. 4 에어부산 항공권 1만 원 이벤트
  5. 5
  6. 6
  7. 7
  8. 8
  9. 9
  10. 10
  1. 1코로나 주홍글씨 만덕동 “부산시가 핀셋 지원 나서라”
  2. 2독감백신 사망 48명…박능후 “분석한 26건 인과성 매우 낮다”
  3. 3 의령군 덕실대봉마을
  4. 43개 골짜기 잇는 거창 우두산 출렁다리 개통
  5. 5진주~사천 시내·외버스 환승 할인된다
  6. 6마을지도자와 호흡 척척, 정보화센터 활성화 공신
  7. 7 치원, 신선으로 유람하다
  8. 8오늘의 날씨- 2020년 10월 26일
  9. 9 아침 기온 5도 안팎…중부·경북 내륙 영하권
  10. 10부산~양산 웅상~울산 7호국도 우회로 양산 용당 구간 개통
  1. 1부산, 인천에 충격패…복잡해진 잔류 경우의 수
  2. 2아쉽다 버저비터…‘졌잘싸’ BNK 돌풍은 계속된다
  3. 3부산육상선수단, 전국시도대회 금5·은4·동4 쾌거
  4. 4KLPGA 휴엔케어 이소미 생애 첫 승
  5. 5탬파베이 9회말 짜릿한 뒤집기 승…최지만은 2볼넷
  6. 6NC, 창단 첫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한국시리즈 직행
  7. 7롯데 스트레일리 200K 돌파…류현진 이후 8년만
  8. 8
  9. 9
  10. 10
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대영하이켐
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디프로매트금고
  • entech2020
  • 맘편한 부산
  • 제9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