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시 제로페이 살린다…동백전처럼 최대 10% 페이백

부산영세업체 28만여 곳 달해도 제로페이 가맹점은 3만여 곳 뿐…시, 국비 3억 원 확보해 이벤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20-03-12 22:02:31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8% 환급… 썸뱅크 결제 2% 추가

외면받는 ‘제로페이’를 구하기 위해 부산시가 이색 실험에 나섰다. 결제금의 최대 10%를 되돌려주는 페이백(보상환급) 이벤트를 벌이고, 시의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시는 13일부터 부산에서 제로페이 결제를 하는 사용자에게 사용금의 8%를 다음 달에 되돌려주는 페이백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벤트는 올 연말까지 이어진다. 이 이벤트에는 부산은행과 신한은행 등 시중은행과 네이버와 코레일 등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갖춘 국내 사업자 대다수가 참여한다. 부산은행의 경우 전용 앱 ‘썸뱅크’로 결제하면 2%를 더해 총 10% 페이백이 가능하다. 또 다음 달이 아닌 결제 즉시 환급된다. 시는 이를 위한 국비 3억 원을 확보했다.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은행 등 결제 플랫폼의 앱을 켜고, 판매자가 게시해 둔 고정형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스캔한 뒤 결제금액을 직접 입력해 결제하는 과정을 거친다. 결제대금이 소비자에서 판매자 계좌로 직접 이체되는 방식이어서 신용카드 결제방식과 다르다.

정부는 2018년 12월 서울, 부산 등에서 시범 서비스를 도입했다. 지난해 가맹점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며 본격적인 사업에 나섰다.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들은 카드결제 수수료 부담을 낮출 수 있다. 연 매출 8억 원 이하 자영업자는 제로페이 결제 때 수수료가 0%다. 하지만 현재 가맹점 참여율은 매우 낮다. 통계청에 따르면 부산 소재 1인 기업 이상의 사업장은 28만6571곳에 이르지만 제로페이 결제시스템을 갖춘 가맹점은 현재 3만 곳뿐이다. 소비자 입장에서 그다지 매력적인 결제 수단이 되지 못하는 까닭이다. 연말정산 때 30%의 소득공제 혜택과 스마트폰 결제의 간편성 외에 장점을 찾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부산지역 전통시장에서는 제로페이 결제 시스템을 갖춘 곳을 찾기 어렵다.

시가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페이백 카드를 꺼낸 것도 이 때문이다. 시 전선임 소상공인지원팀장은 “최대 10%에 이르는 페이백을 해주면 결제하려는 소비자가 늘 것으로 기대한다. 제로페이 결제를 원하는 이가 많아지면 업체들도 단말기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될 것”이라며 “지역화폐인 동백전은 부산시민만 사용 가능하지만 제로페이는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어 앞으로 확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페이백 이벤트는 현재 부산에서만 이뤄진다. 또 시를 비롯한 공공기관은 업무추진비 등 ‘현금성 지출예산’을 제로페이로 지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다음 달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각 부서가 식당 등에서 간담회를 열 경우 신용카드 결제나 현금 결제만 가능했지만 공무원이 휴대폰으로 제로페이 가맹점 결제를 하면 부서의 통장계좌에서 가맹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서방 도미노 탱크 지원 해석 분분…"게임 체인저?"vs"3차대전 가속화?"
  2. 229일 부산 울산 아침 최저 영하 4도
  3. 3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4. 4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5. 5진주권역 공공의료 수요 반영한 경남의료원 진주병원 운영체계 용역 착수
  6. 6부산 신규 확진자 1225명…위중증 환자 22명
  7. 7‘도민 목소리에 귀기울인다’ 경남도 도민회의 정례화해 정책제안 도정 반영
  8. 8부산 연제구 단독주택서 화재…1명 부상
  9. 9우크라이나 정부 고위인사 10여 명 인사교체 단행...부패와의 전쟁 나서
  10. 10진병영 함양군수 측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 6월 구형
  1. 1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2. 2조경태 "전 국민 대상 긴급 난방비 지원 추경 편성하라"
  3. 3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4. 4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5. 5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6. 6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7. 7김건희 여사, 與여성의원 10명과 오찬 "자갈치 시장도 방문하겠다"
  8. 8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9. 9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10. 10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1. 1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2. 2겨울에 유독 힘든 취약계층…난방비 급증하는데 소득은↓
  3. 3부산 도시가스 사용량 3년간 64%↑…내달 '진짜 요금폭탄'
  4. 4소득 7500만 원 이하면 '청년도약계좌' 이자·배당 비과세
  5. 5이재명 "헌정 질서 파괴 현장", 검찰 위례.대장동 의혹 정점 의심
  6. 6부산 휘발유·경유 가격 차, 2개월 만에 ℓ당 237원→75원
  7. 7日경찰 "야쿠시마섬서 한국인 등산객 실종…수색 어려워"
  8. 81052회 로또 1등...18명 23억 4천168만원씩
  9. 9'우리가 이재명이다' vs '이재명 구속하라'
  10. 10부산은행도 30일부터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영업
  1. 129일 부산 울산 아침 최저 영하 4도
  2. 2진주권역 공공의료 수요 반영한 경남의료원 진주병원 운영체계 용역 착수
  3. 3부산 신규 확진자 1225명…위중증 환자 22명
  4. 4‘도민 목소리에 귀기울인다’ 경남도 도민회의 정례화해 정책제안 도정 반영
  5. 5부산 연제구 단독주택서 화재…1명 부상
  6. 6진병영 함양군수 측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 6월 구형
  7. 7진주시 과학영농지원센터 구축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
  8. 8남해 설천 모천항, 해수부 공모 선정 50억 원 확보
  9. 9부산 첫눈 관측의 역사, '100년 관측소'
  10. 10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집행유예... 교육감직 위기
  1. 1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2. 2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3. 3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4. 4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5. 5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6. 6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7. 7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8. 8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9. 9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10. 10‘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해양바이오社 33%가 매출 20억 미만…맞춤지원 확대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박람회장 변천사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